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쥴리 벽화, 인격침해 행위"…시민단체, 서점 대표 고발

머니투데이
  • 이정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2 06: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0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를 서점 관계자가 지우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30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를 서점 관계자가 지우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한 시민단체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중고서점의 외벽에 이른바 '쥴리 벽화'를 의뢰해 그리게 한 서점 대표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는 지난 1일 오후 1시3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을 찾아 서점 대표 A씨 등을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및 그의 부인 김건희씨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홍 대표는 "A씨 등은 서울 종로구 한복판 담벼락에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배우자인 김건희씨를 빗댄 듯 보이는 한 여성의 얼굴 그림을 그리고 옆에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과 '쥴리의 남자들' 등 문구가 쓰인 여성 혐오성 벽화를 게시했다"며 "이는 유력 대선 예비후보인 윤 전 총장에 대한 정치적 폭력 및 부인에 대한 인격살인 수준의 명백한 인권침해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정적인 그림 오른쪽 아래 부분에 여러 인사들의 이름을 열거하는 등 이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그 의도와 전반적인 과정, 배후 세력 개입 여부 등을 엄정하게 수사해서 실체적인 진실을 규명해달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A씨가 운영하는 종로 중고서점 외벽에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씨를 연상하게 하는 그림이 그려졌다. 해당 벽화는 김씨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가명으로 일하다가 윤 전 총장과 만났다는 의혹에 기반해 그려진 그림이다.

이 같은 벽화가 그려진 뒤 친여·친야 성향의 유튜버 및 시민들 사이에서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벽화 앞에서 시위를 하는 등 논란이 불거지자 서점 주인 A씨는 지난달 30일 해당 벽화와 문구 등을 흰색 페인트로 덧칠하는 방식으로 지웠다.

한국여성변호사회는 지난달 30일 성명서를 통해 "어떠한 이유에서든 대상자가 여성이라는 이유로 비하받거나 조롱받는 방식으로 폄하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