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3살 연하와 결혼' 박수홍…과거 20살 연하 박보영에 "내 스타일"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7,698
  • 2021.08.02 08: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3
방송인 박수홍 /사진=머니투데이 DB
방송인 박수홍 /사진=머니투데이 DB
방송인 박수홍이 23살 연하로 알려진 여자친구와 결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과거 발언이 재조명됐다.

박수홍은 2016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 "(친구 결혼식에서) 박보영을 봤다. 정말 예쁘다. 내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지인이 "오를 나무를 쳐다봐야지"라고 핀잔을 주자 박수홍은 "박보영이 왜 못 오를 나무야?"라며 스무살 나이 차에 대해 "어때, 속이면 되지"라고 답하고는 멋쩍게 웃었다.

또 박수홍은 비슷한 시기에 출연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마트에서 만난 이상형에게 대시했다가 거절 당하고 상처를 받은 일화를 전한 바 있다.

그는 "와인 코너에서 안경을 귀엽게 쓴 여자분이 계속 날 쳐다봤다. 눈을 마주치면 피하면 되는데 웃는 거다. 나도 모르게 '실례가 안 된다면 인상이 너무 마음에 드는데 커피 한잔 할까요' 했다"며 "그런데 모자와 안경을 벗더니 '저 보기보다 어려요'라고 하더라. 앞에 계산하는 분이 못 들은 척하고 갑자기 손이 빨라졌다. '죄송해요' 이렇게 얘기해도 될 건데"라며 상처 받은 마음을 하소연했다.

김구라가 "그 사람 입장에서, 94, 95면"이라고 여성의 나이를 언급하자 박수홍은 "절대 아니다. 8자(80년대생)였다. 안경 벗으니 눈 밑이 자글자글했다"고 욱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수홍은 "스스로 '수홍아 괜찮아. 너 아직 늙은이 아니야. 네가 싱글이고 누구에게든 마음에 드는 사람에게 말 걸 수 있을 정도로 운동하고 있다'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한편 박수홍은 지난달 28일 "오늘 한 가정의 가장이 됐다. 혼인신고를 했다"며 23살 연하 여자친구와의 결혼 소식을 발표했다. 또 "2018년 12월,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해 벌써 4년이 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수홍은 지난 3월 30년간 자신의 매니저로 활동했던 친형이 수십 년 동안 출연료, 계약금 등을 횡령했다는 보도를 인정하며 형제 간 갈등을 알린 바 있다. 당시 친형 측은 박수홍과의 갈등이 재산 때문이 아니라 어린 여자친구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횡령 의혹을 부인했다.

결국 박수홍은 지난 4월 친형과 형수를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박수홍은 형사 고소 뿐만 아니라 큰형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민사 소송을 걸었다. 박수홍이 제기한 민사소송 규모는 116억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