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인텔 제치고 반도체 1위…이제 투자 대결로 승부"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2 12: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WSJ 보도

/사진=AFP
/사진=AFP
삼성전자가 매출 기준으로 올해 2분기 인텔을 제치고 세계 1위 반도체 기업으로 올라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올 2분기 반도체 부문 매출 197억달러를 기록하며 세계 1위 반도체 기업이었던 인텔을 앞질렀다고 보도했다. 같은 기간 인텔의 반도체 부문 매출은 196억달러였다.

삼성이 반도체 매출에서 세계 1위에 오른 것은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 호황)이었던 2017~2018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상승하면서 인텔은 30여년간 지켜오던 반도체 업계 매출 1위 자리를 삼성에게 내줬다. 2017년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은 612억1500만달러, 인텔은 577억1200만달러였다. 하지만 2019년 공급 과잉에 따른 시장 침체로 삼성전자 반도체 매출이 급감하면서 다시 인텔이 1위로 올라섰다.

WSJ는 삼성전자가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압도적인 수요 증가에 힘입어 다시 반도체 매출 1위에 올랐다고 분석했다. 삼성과 인텔의 주력 반도체는 각각 메모리 반도체와 중앙처리장치(CPU)다. 메모리 반도체는 CPU보다 제조원가가 낮지만 수요는 더 많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메모리 반도체 매출은 33%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CPU 매출은 4% 성장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업계 전문가들은 핵심 사업 전망을 고려해 당분간 삼성전자가 세계 1위 반도체 기업 자리를 지킬 것으로 내다본다고 WSJ는 전했다.

다만 두 기업의 앞으로의 승부는 치열하다. 삼성전자와 인텔 모두 1000억달러(115조원) 이상 투자할 준비를 하고 있다. 반도체 시장에서 어느 회사가 더 많은 투자를 해 과실을 거두느냐에 따라 1위 자리는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WSJ는 "삼성과 인텔이 투자를 놓고 '쇼다운'(마지막 대결)을 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첨단 반도체 제조시장은 삼성전자, 미국 인텔, 대만 TSMC가 3강 체제를 이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