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용건측 "39세 연하 A씨, 출산 지원·양육에 책임 다 할 것"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03
  • 2021.08.02 12: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김용건/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김용건/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김용건이 39세 연하 여성과 혼전 임신, 출산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김용건 측 변호인이 입장을 밝혔다.

2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김용건 측 변호사는 "5월 말부터 최근까지 고소인 A씨에게 최선의 출산 지원을 하고 양육의 책임을 다 하겠다고 의사를 전달했다"며 "하지만 A씨가 답이 없었고 연락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재 문자와 변호인을 통해 A씨에게 책임의 의사를 전달하고 답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렇게 갑자기 고소를 해와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마음이 상한 A씨의 마음을 달래주기 부족했던 것일 수도 있었을 것 같다"며 "김용건은 예비 엄마와 아이를 위해 최선의 책임을 다할 것임을 다시 한 번 전해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김용건 측 변호사는 A씨에게 낙태를 강요했다는 주장에 대해 "늦은 나이에 임신 소식을 들은 김용건은 굉장히 놀라고 당황했다"며 "자신에 비해 한참 어린 A씨의 입장도 걱정이 돼 아이를 낳지 않는 것이 어떠냐는 의사를 전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출산을 원하는 A씨의 의견를 수용하고 가족들과도 대화를 나눈 후 출산과 책임의 의사를 전달했으나 A씨가 연락을 받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디스패치는 2일 김용건이 13년 전인 2008년 한 드라마 종영파티에서 만나 13년 간 좋은 관계를 이어온 37세 여성 A씨로부터 낙태 강요 미수죄로 피소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용건은 임신 소식을 전하자 A씨의 출산을 반대했고, 이에 A씨는 지난 24일 김용건을 낙태강요미수죄로 고소했다.

A씨는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뱃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고 하소연하며 낙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A씨 측은"김용건의 (남은) 삶이 소중한 만큼, 한 여자의 인생도 중요하다"며 "이기적이며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