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스템바이오텍, 임상 및 신약 연구개발 위해 500억원 유상증자 결정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2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강스템바이오텍 (4,350원 상승175 -3.9%)은 500억 원 규모의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형태의 유상증자를 한다고 2일 밝혔다. 주당 4040원에 신주 1237만6237주를 발행할 예정이다.

회사는 유상증자를 통해 현재 임상 진행 중인 아토피피부염, 류마티스관절염 및 골관절염 치료제의 임상 진행과 다양한 후속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에 투자함과 동시에 재무안정성 확보도 도모할 계획이다.

강스템바이오텍은 현재 아토피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 '퓨어스템-에이디 주'의 임상 3상(FURIN 연구)을 진행하고 있다. 17개 병원에서 환자를 모집하여 2022년까지 임상약 투여를 마치고 2023년 품목허가 취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임상부터 자체 개발한 줄기세포 전략기술인 셀럽(SELAFTM)플랫폼이 적용되어 치료제 사용 가능 기간이 3년까지 확대됐다. 이를 통해 향후 해외진출에도 한층 유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셀럽플랫폼은 줄기세포 분리, 생산부터 임상까지 아우르는 줄기세포에 최적화된 원스톱 플랫폼으로, 면역특성화 줄기세포를 동결상태로 운송하여 병원에서 해동하여 바로 투여할 수 있다. 핵심기술인 동결 및 해동 플랫폼 (CryoSupport®)을 적용하여 줄기세포 치료제의 안정적인 임상적용이 가능하게 되었다.

류마티스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 '퓨어스템-알에이 주'는 임상 2a상 투여를 완료하고 결과에 대한 분석을 앞두고 있으며, 골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 '퓨어스템-오에이 키트 주'에 대해서는 이번 달 임상 1상 신청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나종천 대표는 "이번 자본유치를 통해 진행 및 계획 중인 임상을 성공적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재무구조도 안정화 함으로써 회사가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에 회사의 최대주주인 강경선 기술고문 및 회사 임직원도 적극 참여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