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병상부족 우려 日, "중증자만 입원"…올림픽 누적확진 294명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3 14: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쿄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일(현지시간) 도쿄 아오야마 대학교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대학생들이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 있다.  /AFP=뉴스1
(도쿄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2일(현지시간) 도쿄 아오야마 대학교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서 대학생들이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 있다. /AFP=뉴스1
일본 정부가 신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감염 급증에 따른 의료체제 붕괴 위기를 막고자 중증자 이외 확진자의 입원 치료를 제한했다.

3일 일본 공영방송 NHK,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로 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의료 제공 체제에 대한 관계 각료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입원 기준을 조정했다.

스가 총리는 해당 회의에서 코로나19 관련 입원 환자 대상을 중증자나 중증화 위험이 있는 감염자로 제한하고, 이외 감염자들은 자택 요양을 하도록 하는 방침을 결정했다. 가정 사정 등으로 자택요양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숙박요양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일본은 중증자 이외 기침 등 가벼운 증상의 코로나19 확진자도 입원 치료를 가능토록 했다. 그러나 일본 내 감염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자 병상 부족 등 의료체계 붕괴 압박이 높아지자 입원 대상을 중증자로 제한한 것이다.

지난달 30일 일본의사회 등 9개 의료단체는 공동성명에서 "구급이송이 곤란한 일이 전국 대표적인 도시부에서 증가하고,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증폭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병상 확보 압박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가 총리는 회의에서 코로나19 중증자와 중증화 위험이 높은 확진자에 대해 "확실히 입원할 수 있도록 필요한 병상을 확보하겠다"며 "그 이외에는 자택에서의 요양을 기본하고, 증상이 나빠지면 바로 입원할 수 있도록 (의료) 체계를 정비한다"고 말했다.

그는 "감염자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의료 제공 체제를 (제대로) 기능하도록 하는 일이 최대 과제"라며 이날 의사회, 병원 관계자에 협조를 요청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겠다고 했다.

중증자 제한 입원 방침은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에 먼저 적용될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전날부터 올림픽 개최지인 도쿄도와 오키나와현 이외 사이타마현, 지바현, 가나가와현, 오사카부로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을 확대했다. 긴급사태 발령 기간은 이달 말까지다.

그러나 아사히신문은 최근 코로나19 경증 환자가 중증 환자로 급변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정부의 의료체계 정비 결정에 대한 우려가 이미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의 병상 이용률은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을 중심으로 높은 수준에 달하고 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도쿄도의 병상 이용률은 49%, 사이타마현은 57%로 집계됐다. 오키나와현의 병상 이용률은 무려 73%에 육박했다.

한편 2020 도쿄올림픽 관련 신규 확진자는 18명이 추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294명에 달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올림픽 선수촌에 머무는 그리스의 아티스틱 스위밍(artistic-swimming) 선수 1명을 포함한 18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양성 판정 명단에는 대회 관계자 5명, 언론 관계자와 자원봉사가 각각 1명, 위탁업체 관계자 10명이 포함됐다.

전날 도쿄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2195명으로 월요일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본 전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8393명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94만5782명으로 집계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