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핀셋 관리에 저축銀업계 '부글부글'···"은행의 3.5% 뿐인데"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0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를 잡기 위해 저축은행에 대한 핀셋관리에 들어 가면서 업계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전체 가계대출 규모 중 일부분에 불과한 소규모업권을 주된 타깃으로 삼고 있다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대출잔액 증가가 가파르고 대출에 활용될 수신액도 늘었다는 점에서 관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3일 금융업계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근 금융감독원이 주요 저축은행을 대상으로 한 가계대출 집중 관리에 들어갔다. 오는 5일까지 △전세대출을 제외하고 1억원을 초과해 신용대출을 받은 사람 중 연 소득 8000만원 이상·이하인 차주의 대출 비중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70%·90%가 넘는 차주 비중 △투기과열지구 주택을 담보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사람 비중 등 가계부채 관련 통계를 요구했다. 대출 추이의 점검 주기도 월간에서 주간 단위로 바꾼다.

업계는 일반적으로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현황 점검을 위해 신규 지급 대출액이나 건수를 요청하는 것과 달리 상당히 구체적인 자료를 요청했다고 설명한다. 지난해 말과 올해 초 이른바 '영끌'과 '빚투' 열기로 가계대출이 급증하자 금융당국이 시중은행들로부터 신용대출 세부 내역 등을 주간 단위로 받았던 것과 비슷하다.

지난달 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하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을 3~4%대에서 관리하겠다고 하는 등 DSR 규제 강화에 따른 2금융 대출 '풍선효과'를 막겠다는 의사를 밝힌 뒤 저축은행들은 하반기 영업을 사실상 '올스톱'했다. 저축은행업계는 대출의 규모가 은행과 비교가 안 되는 상황임을 강조한다. 지난 6월말 기준 시중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1030조원으로 주택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36조원이다. 은행과 비교하면 3.5% 에 불과하다.

저축은행 한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대출 잔액이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의 모든 책임이 저축은행에 있는 것처럼 모는 분위기는 납득할 수 없다"며 "조이기만 하고 업계의 건의사항은 받아 들이지 않으니 볼멘소리가 나올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저축은행 업계는 금융당국이 추진하는 중금리 대출 정책에 부응하고자 중금리대출 인센티브 부활을 바래 왔다. 이는 해당 대출금액 만큼을 가계대출총량규제(총량규제) 대상에서 빼주는 것으로 2018년과 2019년엔 적용됐던 것이다. 중금리 대출 인센티브로 총량규제에서 빠진 만큼의 금액 일부를 저신용자 대출에 활용하면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대출길이 좁아진 저소득·저신용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업계는 주장한다. 업계는 담보대출과 저금리 대출을 이용해도 저축은행이라는 이유로 신용점수가 급락하는 문제도 당국이 나서 해결해 달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절대적인 대출 규모가 크지 않음에도 강력하게 점검을 하는 것에 대해 저축은행업계가 의아해 하는 부분을 이해하지만 부실이 일어날 경우 2금융이 가장 약한 고리가 될 수 있어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수신잔액이 늘고 수신금리도 오르고 있다는 것은 저축은행 업계가 더 많은 대출을 하려 한다는 신호"라며 "이 역시 당국이 저축은행 업계 주시에 나서게 된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