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집 꾸미기' 열풍에…백화점 리빙 매출, 전년비33%↑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백화점 모델이 찻잔을 들어보이고 있다.
롯데백화점 모델이 찻잔을 들어보이고 있다.
코로나19(COVID-19)에 따른 집콕 트렌드로 '집 꾸미기'가 열풍이다. 리빙 매출이 크게 높아지자, 백화점이 리빙관을 강화하고 나섰다.

4일 롯데백화점은 잠실점 9층과 10층이 하이엔드 리빙 전문관인 '프라임 메종드잠실'로 리뉴얼 오픈한다고 밝혔다. 5일 '주방·식기' 상품군 리뉴얼 오픈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단계적으로 리빙관 면적을 1.5배 넓힌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리빙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의 2020년 리빙 매출은 전년대비 16% 신장했고, 올해 1~7월도 전년 동기간 대비 33% 높아지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잠실점은 상권내 대규모 신규 아파트 입주와 주변 신도시 개발 이슈까지 더해져, 작년 리빙 매출이 21% 신장한데 이어 올해는 43%의 높은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

이번 1차 리뉴얼 오픈을 통해 잠실점은 세계 4大 테이블 웨어 브랜드로 알려진 '헤런드', '웨지우드', '마이센', '로얄코펜하겐'이 모두 입점한 국내 최초 백화점이 된다.

MZ세대가 선호하는 트렌디한 감성의 브랜드들도 입점한다. '스켑슐트'와 '로버트웰치' 등이다.

단순 상품 판매를 넘어 1:1 고객 맞춤형 상담 서비스도 제공한다. 보타닉 라이프스타일 디자인 브랜드 '라마라마 플라워&가든'을 오픈하여 '플랜테리어(Plant+Interior)' 비즈니스를 선보인다. 또 '오덴세' 의 인기 테이블 웨어와 가구를 함께 만날 수 있는 '오덴세 다이네트'와 호텔식 홈패브릭 큐레이션 브랜드인 '아임디자인'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김대수 롯데백화점 수도권 1지역본부장은 "높아진 고객들의 안목에 부응하기 위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리미엄 리빙 브랜드들을 유치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며, "이번 1차 리뉴얼 오픈에 이어 9월과 10월에 진행될 '홈패션', '가전·가구' 상품군 리뉴얼까지 성공적으로 이끌어, 수도권을 대표하는 하이엔드 리빙 전문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