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JYP, IP·플랫폼 비즈니스 자회사 JYP 360° 설립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3 18: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JYP Ent. (40,150원 상승450 1.1%)가 IP(지적재산권)·플랫폼 비즈니스를 위한 자회사 JYP Three Sixty (JYP 360°)를 설립, 관련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고 3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지금껏 구축해온 아티스트 라인업과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탄탄한 본업 역량을 기반으로 IP, 플랫폼 중심의 360도 비즈니스를 본격 전개, 기존 보유 및 향후 론칭할 아티스트 IP의 글로벌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고 말했다.

JYP Three Sixty는 MD를 비롯한 IP 비즈니스와 글로벌 팬덤의 연결과 유대를 가능케 할 플랫폼 비즈니스를 중심으로 자사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 고도화와 지속적인 신사업 발굴 및 개발에 나선다. 또 기존 IP 가치의 극대화와 새로운 가치 발굴에 전사적 역량을 결집하고 나아가 새로운 IP 창출까지 도모하는 전략적 거점으로서의 역할도 담당한다.

이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따른 볼륨 확대 및 수익성 제고를 노린다. 또 회사의 비전이자 슬로건인 'BEYOND and NEXT'와 같이 콘텐츠와 플랫폼을 아우르는 형태의 새로운 팬(Fan) 경험에 대한 다각적인 혁신을 발 빠르게 발굴 및 글로벌 전개하여, 전 세계로 확산 일로인 K팝 시장에 대응하고, 성장 시너지를 본격 창출할 계획이다.

JYP Ent. 관계자는 "JYP Three Sixty의 사명과 비전에 걸맞는 360°에 걸친 더욱 즐겁고 편리한 혁신적인 차세대 팬(Fan) 경험을 글로벌 시장에 폭넓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JYP Ent.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 온라인 전용 콘서트 전문 회사인 비욘드 라이브 코퍼레이션(Beyond LIVE Coperation)을 에스엠엔터테인먼트와 공동 설립했다. 또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 투자 및 지난 6월에는 팬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디어유 버블(DearU bubble)에 약 214억 원 규모 투자로 23.3%의 지분을 인수, 2대 주주가 됐다. 최근에는 두나무와 함께 K팝을 중심으로 한 NFT( 대체불가토큰) 기반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하는 등 비즈니스 전개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