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의식 찾은 권민아, SNS 활동 재개…"난 피해자" 또 신지민 저격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816
  • 2021.08.04 09: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의식을 되찾고 SNS 활동을 다시 시작했다.

권민아는 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의식 차리고, 유씨(전 남자친구)의 입장문도 봤고, 성명문에 대해 해명글도 올렸지만 전 여전히 허언증이자 가해자에 정신병자인 권민아다"라며 "많이들 지겹고 지루하고 제가 왜 이러나 싶으시죠? 억울해서라고 하면 믿으시겠어요?"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AOA 활동 당시 리더였던 신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권민아는 지난 6월 유씨와 공개연애를 시작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양다리 논란에 휩싸여 그와 헤어졌고, 결국 SNS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권민아가 양다리 논란에 휩싸이자 AOA 팬들은 돌연 권민아를 저격하며 "권민아는 팀내 왕따인 적 없다"는 내용의 성명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에 권민아는 "허위사실이 있다면 모두 고소하길 바란다"며 "신지민 이야기는 왜 꺼내신 거냐. 이번 사건 중점으로 제가 잘못한 것들 위주로 이야기하고 반성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권민아는 돌연 지난달 2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남자친구와의 금전적 갈등을 언급하며 폭로에 나섰으며, 같은 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당시 권민아는 과다 출혈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신지민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A씨와의 나눈 대화 내용을 4일 공개했다./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신지민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A씨와의 나눈 대화 내용을 4일 공개했다./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의식을 회복한 권민아는 신지민에 대한 폭로를 다시 시작했다. 지민에게 연습생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는 지인 A씨와의 대화 내용을 증거로 제시하면서다.

A씨는 메시지를 통해 "10년 전에 연습생했다가 지민이랑 싸워서 나왔다. 걔가 일방적으로 자기 무시한다며 때렸다"며 "그 사건에 대해 누가 가해자인지 물으면 신지민 인성에 대해 나도 증언해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 연습생 할 때도 고등학생 일진 놀이하는 줄 알았다. 애들 다 지민 눈치본다고 할 말 못하던데"라고 했으며 "인사 안한다고 어깨를 툭툭치더라. 깡패인줄"이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A씨는 "지민이 성격 못 견딘애가 한 둘이 아니더라" "신지민은 상식적으로 말이 안 통하더라" 등의 발언과 함께 "지민 같은 애들이 있다. 이유 없이 사람들 괴롭히는 애들"이라고 하기도 했다.

A씨와의 대화를 증거로 제시한 권민아는 "나는 피해자다. 4~5명 중에 한 명인. 가장 오래 버틴 피해자"라며 "나는 허언증이 아니다. 단지 우울증이 심하다고 밝힌 적 있고 조현병, 조울증 아니다"라고 밝혔다.

권민아는 "매번 요란스럽고 소란스럽게 굴어서 죄송하다"면서도 "하지만 당사자가 하루만이라도 돼 보신다면 차마 그런 말이 나올 거라곤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씨(신지민)도 유씨(전 남자친구) 등 모든 일들이 많이 힘들었고, 힘이 든다"고 호소했다.

이어 권민아는 자신을 향한 악성 댓글에 대해 강경 대응의 뜻을 전했다.

권민아는 "내막을 잘 알지도 못하면서 다 아는 듯이 얘기했던 분들, 하시는 분들 선처 없다. 자신 있다"며 "내 말이 허언증이고 거짓이라면 고소해라. 나는 억울함 조금이라도 풀릴때까지 갈 때까지 가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