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다비하나인프라펀드자산, '템플턴하나자산운용'으로 사명 변경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프랭클린템플턴그룹과 하나금융그룹이 조인트벤처(JV) 형태로 설립한 다비하나인프라펀드자산운용이 템플턴하나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4일 밝혔다.

그간 국내 인프라를 중심으로 구성돼 있던 포트폴리오를 전세계 다양한 대체투자 상품으로 확대해 명실상부 글로벌 대체투자 운용사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성운기 템플턴하나자산운용 대표는 "새 사명은 글로벌 확장을 향한 의지를 보여주는 동시에 한국 시장에 대한 프랭클린템플턴과 하나금융그룹의 견고한 믿음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양사는 여러 시장 사이클에 걸쳐 매력적이고 꾸준한 리스크조정 장기수익을 거두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투자자를 대신해 한국과 미국, 유럽, 일본을 넘나들며 인프라, 부동산, 사모자산 등의 영역에서 새로운 글로벌 대체투자 기회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탐 가한(Tom Gahan) 프랭클린템플턴 대체투자 총괄은 "약 36억달러의 약정자산을 보유한 템플턴하나자산운용은 성장을 거듭해 나가는 프랭클린템플턴 대체투자 부문(운용자산 1410억달러 이상)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템플턴하나자산운용의 성장과 도약을 응원한다"며 "앞으로 한국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인 투자 기회를 창출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하나금융그룹은 2006년 출범 당시부터 템플턴하나자산운용을 적극 지원하고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한국과 선진국의 대체투자 시장에서 템플턴하나자산운용이 보여줄 글로벌 성장 전략에 기대하는 바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전자 3번 부른 美 백악관, '영업기밀' 담긴 내부정보 요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