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방통위, 경기지역 신규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한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1: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규사업자 선정을 위한 정책방안 마련
지역 여론 다양성 확보 및 지역문화 창달 기여 기대

방통위, 경기지역 신규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한다
경기도 지역에 새로운 라디오방송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된다.

4일 방송통신위원회는 제31차 전체회의를 열고 경기도를 주된 방송구역으로 하는 새로운 라디오방송사업자를 선정하기로 하고, 신규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정책방안도 함께 심의·의결했다.

경기지역의 유일한 민영 지상파 라디오 방송사였던 경기방송은 지난해 3월30일 방송을 중단했다. 당시 대주주는 경영상 어려움, 노사 갈등 등을 이유로 자진 폐업을 결정했다. 이후 방통위는 5차례 자문회의와 각각 한 차례씩의 토론회, 공청회를 열어 경기지역에 새로운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이 필요한지 여부를 검토해왔다.

그 결과 방통위는 지역밀착형 콘텐츠 제공 등 지역방송의 역할 수행, 경기도민들의 청취권 보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지역의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새로운 지역방송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신규사업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이에 △방송의 공적 책임·공정성·공익성 준수 등 지상파라디오방송의 역할과 책무 제고 △신뢰받는 지역방송으로서 경기지역 여론 다양성 확보 및 지역문화 창달에 기여 △안정적 방송 운영을 통해 지역밀착형 콘텐츠 지속 제작·보급을 정책목표로 정했다.

신규사업자가 사용할 주파수는 99.9MHz로, 경기방송이 사용하던 주파수를 그대로 사용한다. 방송구역은 경기도와 인천광역시(계양구, 강화, 옹진군 제외)이며 방송사항은 보도를 포함하는 방송사항 전반으로 한다. 초기 자본금 규모는 제시하지 않고, 사업자별로 합리적인 규모 및 조달 계획을 제시하도록 해 그 적정성을 평가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정책방안을 바탕으로 이달 중 경기지역 라디오방송사업자 선정 기본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지상파방송 및 광고시장이 위축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새로운 라디오방송사업자가 지역에 특화된 방송서비스와 혁신적인 오디오 서비스를 제공하여 방송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스값 급등에 관련株 훨훨…"수소 품은 '가스공사' 주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