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김여정 담화 봤다…韓이 한미훈련 중단 요청한 적 없어"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1: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사진=AFP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사진=AFP
미국 국방부가 한국으로부터 한미연합훈련 중단 요청을 받은 적이 없고, 훈련에 대한 모든 결정은 한국 정부와 협의 속에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3일(현지시간)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질문을 받고 "여러 번 얘기했듯이 한반도에서의 적절한 훈련과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고, 우리가 내리는 모든 결정은 한국과 긴밀한 협의 하에 이루어진다"고 말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1일 한미훈련을 사실상 취소하라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것에 대해선, "해당 담화를 봤다"면서도 "다양한 위협에 맞서기 위해 한반도에서 우리가 적절한 훈련과 준비를 해야 한다는 점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또 우리 훈련은 그러한 위협에 최대한 대비할 수 있도록 고안돼 있고,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커비 대변인은 "태세를 확실히 유지하는 것에 달라진 것은 전혀 없다"며 "못지않게 중요한 것은 동맹 한국과 계속 협의해야 한단 필요성에서 변한 게 없다는 것이다. 우리는 항상 결정을 같이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이 바라는 대로 미국 측에 훈련 중단을 요구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엔 "가상적인 얘긴 하지 않겠다"며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답했다.

아울러 커비 대변인은 "우리는 한반도를 위협으로부터 방어할 준비가 돼 있고, 그러한 안보 공약을 갖고 있다"며 "이는 불변이고 철칙이다"고 말했다. 이어 "군사적 관점에서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은 동맹 한국과 긴밀히 협력해 이뤄지고, 결정된다"고 반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