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수료 산정 다가온다"···혜자카드 단종하는 카드사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5 0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수수료 산정 다가온다"···혜자카드 단종하는 카드사들
내년에 적용될 카드 가맹점 수수료율(카드 수수료율) 재산정을 앞두고 카드사들이 카드 상품 구조조정에 나섰다. 단종하는 상품이 예년과 비교해 적지 않게 늘고 있다. 동시에 신규출시 상품도 증가했다. 이익을 내기 어려운 카드는 과감히 접고, 최저 수준인 카드 수수료율에 맞춘 부가서비스 적용 신규 상품 출시는 늘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4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지난 7월말 기준 7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가 올해 단종한 카드(신용·체크)상품은 130종으로 집계됐다.

2019년과 지난해 모두 한 해 단종 카드 건수는 202종으로 동일했다. 2017년과 2018년 93종과 100종이 각각 단종된 것과 비교해 두 배가 늘었다. 2019년은 과거보다 인하된 카드수수료율이 새롭게 적용됐던 해다. 올해도 7개월여 만에 2019년과 2020년 대비 64%의 가량의 카드상품이 절판됐다. 수치는 연말까지 비슷하거나 더 많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규카드는 7개월여 만에 145종이 출시됐다. 2019년 91건이었던 신규 출시 카드는 지난해 183종으로 급증했다. 이런 추세라면 지난해 보다 더 많은 신규 카드가 올해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드업계에서는 새로운 카드수수료율 산정을 앞두고 카드사들이 대거 카드 상품 정리에 나선 것으로 본다. 올해 단종된 카드들의 경우 대부분 제휴사와의 계약이 끝났거나 소비자 수요가 많지 않은 상품들로 파악된다. 소비자 혜택이 많아 이른바 '혜자카드'로 불리던 상품들 경우에는 지금의 카드수수료율 적용이 시작된 2019년과 지난해 상당 부분 정리됐다.

올해 가장 눈에 띄는 단종 카드는 신한카드의 대표 스테디셀러인 '레이디카드'와 '러브카드'다. 지난달 30일부터 신규 발급이 중단됐다. 특히 레이디카드는 신한카드의 전신인 LG카드 시절이었던 1999년 첫 선을 보인 카드로 꾸준한 수요가 있었지만 더 이상 생명을 이어가지 못하게 됐다.

지난 2년간 '혜자카드' 상품들이 대거 사라진 건 카드수수료율 인하와 관련이 깊다. 낮아질 대로 낮아진 수수료율로는 수익을 내기 어려워지자 카드사들은 마케팅 비용을 줄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과거의 수수료율에 근거해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던 카드를 더 이상 유지할 수 없게 된 것이다.

그렇다고 기존 카드 상품 혜택을 변경하거나 축소하는 것도 쉽지 않다. 금융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절차가 복잡하다. 카드사들이 단종을 선택하는 이유다.

신규 상품 출시가 늘어난 것도 동전의 양면과 같다. 단종된 카드를 대체할 상품 라인업을 갖추고자 낮은 카드수수료율에 맞춰 소비자 혜택을 일부 내려놓은 새로운 카드를 출시하고 있어서다. 업계 유행인 PLCC(Private Label Credit Card·상업자표시신용카드)가 대표적이다. 다양한 영역에서 폭 넓은 혜택이 적용됐던 과거 카드와 달리 제휴 브랜드에 집중된 부가서비스를 제공해 서비스 감소 체감을 상쇄하기 위한 시도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내년에 카드수수료가 지금보다 더 인하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소비자들이 알던 '혜자카드'가 살아 남거나 새로 출시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며 "결과적으로 카드수수료율 인하가 소비자들에게는 피해였던 셈"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