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6명 중 4명 동의 '후보 검증단'…與지도부는 사실상 거부, 왜?

머니투데이
  • 김태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특정 후보 불리 우려에 정세균 측 "음주운전과 상관없이 요구"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이재명, 정세균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첫 합동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 아래는 최문순 후보. 2021.7.3/뉴스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이재명, 정세균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첫 합동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 아래는 최문순 후보. 2021.7.3/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간 '네거티브'가 과열 양상을 띠고 있는 가운데 '후보 검증단' 설치 여부가 또다른 뇌관으로 떠올랐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공식적으로 검증단 설치를 요구하고 나선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사실상 거부 의사를 표시하고 나서면서 공개적인 설전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정 전 총리 선거캠프 대변인인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가 '후보 검증단' 설치 요구에 난색을 표명했다"며 "당 지도부의 태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민주당은 당규상 공직선거 후보자 검증위원회에서 선출직 후보에 대해 엄격한 검증 과정을 거쳐왔지만 대선 후보는 빠져 있다"며 "대한민국의 얼굴이 될 대통령 선거에서 당 차원 검증단을 설치하지 않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증단 설치와 일대일 토론은 국민께 더 가까이 나아가고, 향후 대선 과정에서 민주당의 시간을 만드는 지름길이 되리라 확신한다"며 "6명의 경선 후보 중 4명의 후보가 동의 의사를 밝히고 있다. 당과 여타 후보들은 즉각 검토 후 수용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후보 검증단 설치에 동의한 대선 후보는 정 전 총리를 비롯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후보 검증단 설치 제안에 대해 별도의 논의를 하지 않았다고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미 경선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검증단 설치가) 각 후보에 미치는 영향이 굉장히 커 논의하기가 매우 쉽지 않다"며 검증단 설치에 부정적인 입장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장 의원은 "(당의) 선거관리위원회에서부터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순서상 적절할 것 같다"며 "선관위에서 검증단을 설치해 운영하겠다고 하면 지도부가 거절하거나 거부할 의사는 없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당 일각에선 검증단 설치 요구가 특정 후보에 대한 공세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편파적으로 흐를 수 있다는 점을 들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야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음주운전 재범 의혹을 제기하면서 민주당의 후보 검증단 설치가 이같은 의혹을 거들고 나서는 것처럼 비쳐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서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음주운전과 관계없이 검증단을 요구했다"며 "여러 의혹을 털고 갈 계기를 만들자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증단에 대해) 여러 후보 간 합의 필요한 사안은 중립성에 대한 부분으로 공정성은 후보 간 합의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압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역인재' 역차별에 부글부글…내가 이러려고 인서울했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