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올해 정책서민금융 공급액 9.6조원으로 확대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5: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여파와 법정 최고금리 인하(연 24%→연 20%) 등에 따른 저신용·저소득자의 금융이용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하반기 정책서민금융 공급액을 늘린다. 올해 총 9조6000억원을 공급한다는 목표다.

금융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의 정책서민금융상품 공급 확대 계획을 4일 발표했다.

우선 올해 정책서민금융을 9조6000억원까지 확대 공급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저신용·저소득 근로자 금융지원을 위한 근로자햇살론의 올해 공급액을 당초 2조4000억원에서 3조4000억원으로 1조원 확대한다. 또 저소득 청년을 위한 햇살론유스 공급을 2330억원에서 3300억원으로 1000억원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하반기 '안전망대출Ⅱ' '햇살론뱅크' '햇살론카드' 등 신규 정책서민금융상품도 공급한다.

안전망대출Ⅱ는 연 20%를 초과하는 대출을 연 20% 이하로 바꿔주는 상품이다. 7월7일 이전에 연 20% 초과 대출을 1년 이상 이용 중이거나 만기가 6개월 이내로 임박한 상태로 정상상환 중인 저소득·저신용자가 이용할 수 있다. 햇살론과 마찬가지로 연소득 3500원 이하 또는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이면서 개인신용평점 하위 20% 이하 조건을 만족해야 하며, 최대 2000만원까지 대환대출을 지원한다.

주요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등 전국 14개은행에서 이용할 수 있는데, 지난달 출시 이후 지난 2일까지 573건(51억원)의 대출이 실행됐다.

지난달 26일 IBK기업은행과 NH농협은행, 경남은행, 전북은행 등 4곳이 1차 출시한 햇살론뱅크도 3000억원 규모로 공급된다. 이 상품은 햇살론이나 새희망홀씨, 미소금융 등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이용한 지 1년 넘은 사람이 신청일로부터 최근 1년간 가계부채 잔액이 줄었거나 신용평점이 올랐을 때 이용할 수 있다. 연소득 3500만원 이하거나, 신용평점 하위 20%이면서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인 서민이 대상이다

아울러 오는 10월에는 신용관리 교육을 받고 소득 증빙이 가능한 저신용자(신용평점 하위 10% 이하)에게 신용카드 발급을 지원하는 햇살론카드도 출시된다.

한편 정부는 올해 상반기 정책서민금융상품을 통해 저소득·저신용자 41만명에게 4조6823억원을 공급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지원 인원은 2만2252명(5.7%) 증가하고, 공급액은 4677억원(11%) 증가한 수준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