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낙연-'최성해' vs 이재명-'조폭'…與 '투샷 사진戰' 발발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7: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사진제공=필연캠프 측 정운현 공보단장 페이스북
사진제공=필연캠프 측 정운현 공보단장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네거티브(비방) 공방이 '사진전(戰)'으로 번진다. 당 경선 국면에서 양 캠프 간 갈등이 심화되는 양상이다.



열린캠프 "이낙연-최성해 어떤 사이인지 밝혀야"



이 지사의 열린캠프 측 현근택 대변인은 4일 "이낙연 후보는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어떤 사이인지 분명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 전 대표와 최 전 총장이 함께 담긴 사진을 겨냥한 발언이다.

그러면서 현 대변인은 "최 전 총장은 지인이 데리고온 15명 중에 한 명이고 두 사람은 지인이 주선한 모임에서 우연히 만났으며 의례적인 기념사진을 찍었다"는 이 전 대표 측 설명을 인용하며 적극 반박했다.

현 대변인은 "두 사람이 만난 장소는 동양대학이 운영하는 동양예술극장인 것으로 보인다"며 "지인이 데리고온 15명 중에 한 명에 불과한 사람이, 하필이면 그 시설물을 관리하는 대학교의 총장이었다는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라고 했다.

이어 "만난 시점도 의문이 아닐 수 없다"며 "작년 총선 무렵이라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재판이 한창 진행 중일 때"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필연캠프 측 정운현 공보단장 페이스북
사진제공=필연캠프 측 정운현 공보단장 페이스북



필연캠프 "'이 사람'은 이재명과 어떤 관계인가"



이 전 대표의 필연캠프는 이 지사와 조직폭력배라고 주장하는 인물 간 사진으로 맞대응했다.

필연캠프의 정운형 공보단장은 이날 SNS에서 현 대변인 논평을 언급하며 "어제 제가 분명하고도 정확하게 다 밝히지 않았나. 선거철에 여럿이 함께 만난 사이이며 사진은 모임 마친 후 개별 기념사진 촬영 때 찍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진 한 장을 게재하며 "이재명 지사와 함께 사진을 찍은 이 사람은 이 지사와는 어떤 관계인가. 이재명 캠프에서 분명하게 밝혀주기 바란다"고 공세를 펼쳤다.

정 단장은 "보도에 따르면 이 지사랑 사진 찍은 이 사람은 모 사건의 1심 판결문에 '광주 폭력조직의 행동대장'이라고 나와있다"며 "두 사람이 다정히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을 어떻게 봐야 할까"라고 적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