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세균·김두관, 이재명 음주운전 '협공'..."세계 최고 수준 처벌해야"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18: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與 본경선 두번째 TV토론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정세균(왼쪽부터),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토론회를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8.4/뉴스1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정세균(왼쪽부터),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토론회를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8.4/뉴스1
4일 더불어민주당 두번째 본경선 TV토론에서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 논란이 또 다시 도마에 올랐다.

이날 YTN이 주최한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합동 토론회'에서 김두관 후보는 정세균 후보에 이재명 후보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최근 음주운전 관련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 후보는 "자신뿐만 아니라 남에게 엄청난 피해를 끼치고 일가족 전체를 불행으로 몰아넣기도 하는 게 음주운전"이라면서 "정말 세계 최고 수준의 그런 벌을 통해 근절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두관 후보는 "음주운전이 논쟁이 되면서 다른 후보들이 마치 동료애가 없는 것처럼 비난받는 것 같아 아쉽다"며 이재명 후보를 우회 저격했다. 전날 이재명 후보가 "이것도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에 대한 문제"라고 불만을 내비친 것을 겨냥한 답변이다.

그러면서 "본선에서는 국민의힘으로부터 훨씬 강도높은 경쟁과 비판이 있을 것"이라면서 "이런 문제(음주운전)는 털고가야 한다. 이재명 후보가 크게 섭섭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