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원격근무 늘어나자 해커 먹잇감 된 기업 클라우드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5 08: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최근 클라우드가 새로운 기업 보안 리스크로 떠올랐다. 디지털 전환이 확산하고 원격근무가 늘어나면서 기업의 클라우드 활용도도 높아지면서다. 클라우드 접속 계정을 훔쳐 접속한 뒤 기업 핵심 데이터를 빼내는 '클라우드 재킹' 공격도 덩달아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보안 전문기업 VM웨어는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글로벌 보안 컨퍼런스 '블랙 햇 USA 2021'에서 '글로벌 사건대응 위협 보고서(Global Incident Response Threat Report)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지난 5~6월에 걸쳐 123명의 전 세계 사이버 보안 및 사건대응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문가 43%는 최근 가해진 공격 33%가 클라우드를 겨냥했다고 답했다. 클라우드 대상 공격이 절반 이상이었다고 답한 전문가도 22%에 달했다. 전문가 10명 중 6명은 전문 클라우드 보안 툴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답했다.

클라우드뿐만 아니라 신기술을 활용한 공격도 늘었다. 전문가 32%는 협업 툴과 같은 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이용한 공격이 늘었다고 답했다. 타임 스탬프(시간기록) 변경이나 크로노스 공격(웹 페이지 조작) 등 디지털 현실을 왜곡한 공격도 최근 두드러진다.

톰 켈러만(Tom Kellermann) VM웨어 사이버보안 전략 총괄은 "코로나19 이후 공격 포인트가 넓어지면서 사이버 공격도 한층 교묘하고 파괴적인 형태로 진화했다"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