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택배기사 위장해 '가스총·전기충격기' 위협한 강도 구속

머니투데이
  • 최민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4 20: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택배기사 위장해 '가스총·전기충격기' 위협한 강도 구속
택배기사로 위장한 뒤 가스총을 쏘고 전기충격기로 피해자를 위협한 20대 남성 강도가 4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강도상해 및 총포도검화약류단속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결과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에서 택배기사로 위장해 인터폰을 누르고, 피해자인 20대 남성 유튜버 B씨가 문을 열어주자 가스총을 다섯 차례 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집 안으로 피하는 B씨를 따라가 전기충격기로 위협하며 턱과 팔에 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는다. B씨가 몸싸움을 벌이며 강하게 저항하자 A씨는 그대로 도주했다.

같은날 오전 11시43분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CTV 관제센터 공조를 통해 A씨가 해당 아파트 상가로 도주한 사실을 파악해 상가 남자화장실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생활비 마련을 위해 범행을 계획했으며 범행 3일 전부터 범행장소 주변을 머물며 대기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도구로 준비한 가스총 1개, 전기충격기 1개, 테이프 3개를 압수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