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뉴패러다임인베, '조각투자' 바이셀스탠다드에 시드 투자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5 08: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부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공동대표, 바이셀스탠다드 신범준 대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공동대표
(왼쪽부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배상승 공동대표, 바이셀스탠다드 신범준 대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박제현 공동대표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가 조각투자 플랫폼 피스 운영사인 스타트업 바이셀스탠다드에 시드 투자했다고 5일 밝혔다.

2019년 설립된 바이셀스탠다드는 '세상에 없던 거래'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초저금리 장기화로 목돈 마련이 어려운 2030 세대를 겨냥한 소액으로 누구나 투자를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소액투자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바이셀스탠다드는 명품소비재 및 희귀 현물자산 조각투자 플랫폼 '피스'(PIECE) 서비스를 운영중이다. 최소 10만원 소액 투자와 6개월의 짧은 회수기간을 제공하면서 즐기는 투자와 문턱 낮은 투자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피스의 조각투자는 희소한 현물자산의 소유권을 조각처럼 분배해 추후 조각소유 비율에 따라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는 새로운 투자 방식을 의미한다.

피스는 지난 4월부터 롤렉스 시계로 구성한 'PIECE 롤렉스 집합 1,2,3호'를 3차례 연달아 성공적으로 런칭했고 1분 만에 조각소유권 전량 조기 완판을 기록했다. 최근 공급 수량이 제한적이고 희소가치가 높은 명품에 대한 리셀 시장이 형성되면서 명품이 소액투자에 최적화된 현물 투자자산이 되고 있다.

신범준 바이셀스탠다드 대표는 "피스 플랫폼은 현물가치에 영향을 주는 데이터를 확보하고 시장성 수익성 분석과 미래가치에 영향을 주는 변수를 예측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상품 가치 분석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매입한 현물을 은행의 안전금고와 자체 스토리지에 보관하고 조각투자를 진행하며 추후 매각된 상품에 한해 구매원금과 이익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누구나 손쉽게 투자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신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퍼스트명품 비대면 거래 플랫폼 '모노리치'의 론칭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포트폴리오의 규모확장과 다양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 탑재를 고려하고 더 많은 유저를 확보하기 위해 금융권과 대형 포털사와의 협력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제현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최근 개인 소액투자자 규모 인원만 1000만명 이상, 운용자산도 약 36조 2000억원으로 추산될 정도로 자본시장에서 덩치를 키우고 있다. 짧은 시간 내 비교적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데다 높은 환금성과 수익률을 창출할 수 있어 MZ세대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바이셀스탠다드가 투자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들에게 보다 쉽고 신뢰도 높은 포트폴리오를 제공함으로써 MZ세대 재테크 시장의 신주류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