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보세]추석 前 70% 접종보다 더 중요한 것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6 03: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편집자주] 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들이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 입니다.
"지금 시국에 나온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라 보면, 좀 아쉽죠."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국민 3600만명에 대한 코로나19(COVID-19) 1차 예방접종 완료 시기를 당초 9월 말에서 추석 연휴 전으로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이 발언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시행이 4주째 접어든 시점에 나왔다. 가장 강력한 방역 조치에도 매일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1000명 이상 발생하는 상황에서 국민 불안을 낮추기 위한 메시지로 풀이된다.

또 이달 2860만회분의 백신이 도입될 예정인 만큼 백신 수급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란 해석도 있다.

반면 끝이 보이지 않는 방역 옥죄기에 국민 불편과 피해가 가중되고 전국적인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는 위기 국면인 점을 고려하면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치고 상황 판단이 아쉽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대통령의 메시지는 곧 우리 방역당국의 기조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우선 전파력이 초기 바이러스보다 2.4배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 우세종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에 전 국민 70% 1차 접종 시기 목표에 목을 맬 필요가 없단 지적이 나온다.

한 감염병 전문가는 "델타 변이는 백신 1회 접종으로 잡아내는 데 한계가 있단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며 "추석 전 3600만명 1회 접종을 우리 방역 전략에 우선순위 목표로 잡는 건 아쉽다"고 말했다.

다른 전문가 역시 "백신 공급만 원활하면 9월 말에서 추석 연휴 전으로 3600만명 1차 접종 시기를 앞당기는 건 문제가 아니다"라며 "지금은 추석 연휴 전 3600만명 1차 접종 완료라는 선언적 발표보다 변이 바이러스와 돌파감염에 대응하기 위한 2차 접종이나 부스터샷(추가 접종) 등을 고려한 예방접종 계획 보완책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의 발표에서 읽히는 'K-방역'에 대한 자화자찬도 불편하단 의견이 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의 우수성은 현장에서 십분 발휘되고 있다" "K-방역의 장점이 흔들림 없이 작동되고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치명률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물론 정부 관계자와 의료진의 헌신과 노력에 대해선 많은 국민이 인정한다.

다만 정부가 앞서 약속한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거리두기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강력한 방역 조치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의 피로감과 사회·경제적 피해를 고려하면 다소 공감하기 힘든 인식이란 비판이다.

가게 문을 열지 못하고 손님이 뚝 끊겨 생활고를 겪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의 아픔을 고려하면 K-방역에 대한 칭찬은 잠시 뒤로 미뤄도 좋지 않았을까.

예정된 모더나 백신 도입이 지연돼 50대 연령층의 예방접종 시기가 뒤로 밀리고, 백신 사전예약 시스템 먹통으로 여러 국민이 분통을 터트린 지도 그리 오래 지나지 않았다.

또 다른 전문가는 "솔직히 3600만명 1차 접종 완료 시기를 추석 전으로 앞당기겠단 목표가 무슨 의미가 있나"라며 "지금은 변이 확산으로 방역 환경 자체가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장 국민 불편을 초래하는 여러 엉뚱한 생활방역수칙부터 수긍할 수 있게 고치고,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에 대한 보상을 우선하는 게 국민 피해를 줄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우보세]추석 前 70% 접종보다 더 중요한 것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