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거리두기 새 체계 미세조정…내일 발표"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5 11: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은 4일 오후 점심시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 거리두기 격상 여파로 휴가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1.8.4/뉴스1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은 4일 오후 점심시간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 거리두기 격상 여파로 휴가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1.8.4/뉴스1
정부가 오는 6일 다음주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 등 방역 조치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전국적인 코로나19(COVID-19) 확산세가 여전한 만큼 수도권 4단계 등 현재 조치가 연장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함께 정부는 새 거리두기를 시행하고 약 한 달이 지난 가운데 세부적인 부분을 보완하는 수준의 체계 미세 조정을 예고했다.

5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전체적인 유행 추세를 보면서 종합적인 판단을 통해 내일(6일) 거리두기 조정을 결정하고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또 "내일 거리두기 단계 조정과 함께 새 거리두기 체계의 일부 세부적인 미비점을 보완하는 조치도 함께 발표할 것"이라며 "그동안 현장에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한 부분, 지자체(지방자치단체) 건의 등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체계 개편이라 표현할 정도 내용은 아니고, 일부 보완 사항 정비하는 작업"이라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오는 10~11월이면 다수 국민이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코로나19 전파와 치명률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델타 변이 바이러스 등을 고려하면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은 지켜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손 반장은 "집단면역은 국민 전체의 면역력을 통해 코로나19 전파를 상당히 둔화시키고 치명률이 상당히 떨어지는 상황을 가정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 같은 기본적인 수칙조차 지키지 않아도 되는 상황은 당초부터 어려울 것이라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 방역 수칙을 어느 정도 지키면서 위험도를 낮추는 상황을 보며 판단할 문제"라며 "집단면역이 달성되기 시작하면 사회적 대응 체계는 상당 부분 일상에 가까운 쪽으로 전환할 수 있을 거라 예측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예방접종을 어느 정도 달성한 해외 사례를 보며 특히 델타 변이 영향 등을 평가하고 있다"며 "어느 정도까지 (집단면역과) 일상 회복을 조화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계속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적극적인 예방접종 참여를 당부했다.

그는 "지금 (코로나19 환자 중) 한 주간 사망자가 20~25명 정도로, 3차 유행 때 150명 안팎보다 적은 이유는 예방접종 효과 때문으로 보고 있다"며 "60~74세 연령에 대한 예방접종 예약을 다시 받고 있는데, 고령층은 위험도가 큰 만큼 본인 건강과 주변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