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희숙 "이낙연 서울공항 이전, 이재명 기본주택만큼 황당"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5 12: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서울공항 이전 공약을 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 기본주택 공약만큼 황당하다"며 싸잡아 비판했다.

윤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 "민주당 경선에 어마어마한 배포의 헛공약 경쟁이 붙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서울공항은 우리 대통령과 다른 국가 원수들 의전용으로만 알려져 있지만 유사시 전방에 필요한 물자와 미군의 증원 전력을 공수하도록 파일롯 숙소까지 마련돼있는 엄연한 군 공항"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북한과 얼굴을 맞대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멀쩡하게 기능하고 있는 군공항을 뽀개 아파트를 짓겠다는 공약을 보니, 착잡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오죽하면 저러겠나 싶기도 하지만 '공공주도와 규제일변도' 정책 실패를 바로잡을 생각은 안하고 기존 공항기능을 어떻게 할 것인지 제대로 된 검토 내용도 없이 헛공약을 지르는 것은 수준 이하"라고 질책했다.

아울러 "그렇게 할만한 일이면 아파트 가격 한참 올랐던, 본인이 총리일 때 추진했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이 전 대표는 전날 오전 국회에서 주택 공급 정책 기자회견을 하고 "서울공항은 주택 약 3만호를 공급할 수 있는 면적"이라며 "서울공항을 이전하고 그 자리를 스마트 신도시로 재탄생 시키겠다"고 공약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쑥쑥 오르는 '전세대출 금리'…"집 없는 것도 서러운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