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은행 탈석탄 금융 선언

머니투데이
  • 부산=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5 17: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향후 석탄화력발전 건설 채권인수 등 중단

BNK부산은행 안감찬 은행장(가운데)이 5일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기 위한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은행
BNK부산은행 안감찬 은행장(가운데)이 5일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기 위한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은행
BNK부산은행이 5일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동참하기 위해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

향후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중단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발행하는 채권인수 중단 △신재생 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자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부산은행은 2018년 친환경 '그린뱅크(Green Bank)'를 선언하고 일회용품 사용줄이기, 페이퍼리스 업무시스템 구축을 추진했고 이듬해 환경경영시스템 국제표준인 ISO14001 인증을 취득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하고 있다.

지난해 9월 ESG 경영 액션플랜을 수립한 데 이어 지난 4월에는 'ESG위원회'를 신설해 실행력을 강화했다.

지역은행 최초로 ESG 채권 1000억원을 발행해 사회적 책임투자를 강화했고 친환경 금융상품인 '저탄소 실천 예·적금'과 'ESG 우수기업 대출'을 출시하는 등 지속가능한 금융을 펼치고 있다.

부산은행 안감찬 은행장은 "탈석탄 금융 선언에 그치지 않고 환경을 생각하는 지역사회의 든든한 동반자로서 ESG 경영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BNK금융그룹은 지난 6월 그룹 ESG 경영 선포식을 개최하고 계열사 사장단이 참여한 CDP(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투자자 서명기관 가입, TCFD(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공개 협의체) 지지 선언을 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