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세연 "김용건 '사귀지도 않는데 왜 임신 시켰냐' 비난 싫었을 것"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4,545
  • 2021.08.06 08: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4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배우 김용건의 39세 연하 여자친구의 관계에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4일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는 '김용건 여인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용호는 "김용건이 여성분에게 결과적으로 사실을 인정하고 아이를 책임지겠다고 한 건 책임감 있는 태도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뭐가 문제냐면 김용건이 '나 혼자 산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등에 출연한 게 다 쇼였다는 거다. 김용건의 공식입장도 여론에 밀려서 어쩔 수 없이 낸 거다. 진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용건과 여성 분이 드라마 종방연에서 만났다고 보도가 됐다. 제가 취재를 해보니까 두 사람의 만남을 포장해주는 게 있다"며 "건전하고 공개된 종방연이 아니라 다른 곳에서 만났다더라. 두 사람이 13년간 만났는데 계속 연인 사이였던 것도 아니더라"고 말했다.

김용호는 "제보 받은 바로는 만남의 장소가 제가 말하면 사람들이 오해할 수 있을 만한 자리다. 장소가 부적절하다고 볼 수 있다"며 "두 사람이 연인 사이가 아니고 13년간 알고 지냈는데 여성분이 임신을 했다고 하니 김용건 입장에서는 '사귀지도 않았는데 왜 임신을 시켰냐'는 비난을 받기 싫었을 거다. 사귄 것으로 넘어가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또 김용호는 "이 여성분이 주변 사람들에게 김용건과의 사이에 대해 좀 자랑을 하고 다녔다더라. 돈 많은 아저씨라고 자랑을 했을 것"이라며 "여성분의 친구들도 좀 알고 있었다고 하더라. 사귀는 사이라고 얘기를 안 하고 김용건과 알고 지내는 사이, 도움을 받는다고 이야기를 하고 다녔다고 하더라. 그러다 임신을 한 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중이 해당 여성을 궁금해 하는 것은 당연하다. 다만 잘못된 사람을 특정하면 안된다. 최근 김용건 '지라시'에 언급됐던 여성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배우 김용건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김용건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한편 2일 김용건이 2008년부터 13년 간 만남을 이어온 A씨에게 임신 소식을 듣고 낙태를 종용해 A씨로부터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A씨는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뱃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며 아이를 지울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김용건 측은 "지난 5월 말, (A씨의 출산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며 "76세에 임신이 됐다. 처음에는 당황했다. A씨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졌다. 지금은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혔다. 김용건은 1946년 5월생이다.

이후 3일 A씨 측은 "A씨가 변호사를 선임한 뒤로 폭언을 일삼던 김씨가 갑자기 입장을 바꿨다"고 주장했고, 김용건 측은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부분은 수사기관에서 성실하게 소명할 것이고, 처벌이 있다면 마땅히 받을 것"이라고 대응했다.

이후 해당 논란이 크게 화제가 되자 온라인상에서는 A씨의 신상에 대한 허위 정보가 담긴 지라시가 퍼졌다. 애꿎은 피해를 입은 B씨는 "나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늘 경찰서 다녀왔다. 싹다 고소"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가계대출 옥죄기…주담대·신용이어 주식 '빚투'도 한도 관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