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헬로, 2분기 영업익 전년比 9.0%↑…'콘텐츠 투자' 견인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6 10: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헬로비전, 2분기 실적발표
오리지널 콘텐츠 등 미디어 부문 성장 주효

/사진=LG헬로비전
/사진=LG헬로비전
LG헬로비전 (7,700원 상승100 1.3%)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수익(매출) 2720억 원, 영업이익 104억 원, 순이익 61억 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케이블TV와 인터넷 등 홈 부문 사업과 알뜰폰(MVNO) 부문에서의 지속적 가입자 성장과 더불어 신사업인 미디어·렌털 부문에서의 수익 증가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전분기 대비 상승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0.7%, 전 분기 대비 5.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0%, 전 분기 대비 2.3% 상승한 수치를 나타냈다.

부문별로는 홈 수익이 1692억 원을 기록했다. 사업별로 보면 TV 1375억 원, 인터넷 281억 원, 인터넷 전화 37억 원이다. 케이블TV 가입자가 2분기 연속 순증했고, 인터넷 가입자도 6분기 연속 순증세를 이어갔다. LG헬로비전 관계자는 " LG유플러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방송·인터넷 품질을 높이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것이 주효했다"며 "방송 및 인터넷 가입자 순증을 모두 이뤄낸 것은 케이블TV 업계에서 의미 있는 성과"라고 평가했다.

MVNO 부문에서도 3분기 연속 가입자가 순증하며 매출 440억 원을 달성했다. 비대면 가입 수요 증가와 가격 경쟁력이 맞물려 젊은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알뜰폰 시장이 성장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LTE 비중(82%)도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타 수익은 587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31.7% 늘었다. 특히 LG헬로비전의 콘텐츠 투자에 따라 미디어 사업 부문이 성장을 견인했다. 회사는 최근 신규 오리지널 콘텐츠를 중심으로 지역 채널 인지도가 상승하면서 지역광고 영업수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렌털 부문도 '주문자 상표 부착생산(OEM) 제조 상품' 출시 효과를 이어가며 성장에 힘을 보탰다.

안재용 LG헬로비전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디지털TV, 인터넷, 알뜰폰 모두 가입자 순증을 기록하며 질적·양적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홈 사업 부문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사업 부문에서의 수익성을 강화해 기업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어가 서울로 오는데"…또 지방으로 떠밀리는 공공기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