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카카오페이증권, 계좌 개설 500만 명 돌파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06 12: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카카오페이증권, 계좌 개설 500만 명 돌파
카카오페이증권이 6일 누적 계좌 개설자 수 5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100만명이었던 계좌 개설자 수는 9월 200만명→12월 300만명→올해 3월 400만명을 넘어 지난달 말 500만명을 넘어섰다. 1년 만에 3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현재 카카오페이증권 계좌 개설자 수는 국내 경제활동인구(6월 기준 2873만명) 5명 중 1명 꼴이다.

카카오페이증권 관계자는 "정식 개시 1년 반도 되지 않아 주식 거래 서비스 없이 일반 예탁 계좌로만으로도 범국민 서비스로 자리 잡아가는 저력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증권 계좌는 모두 카카오페이머니 입출금이 수시로 이뤄질 뿐 아니라, 펀드 투자와 미니금고·버킷리스트 등 카카오페이 플랫폼과의 연계 서비스 이용이 활발하게 일어나는 활성계좌다.

카카오페이증권 계좌로 펀드 투자를 경험한 사용자들은 지난달 말 기준 약 189만명으로, 전체 계좌 개설자의 40%에 이른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카카오페이증권의 개인 고객 대상 공모펀드 가입 계좌 수는 206만좌로, 증권사 가운데 1위였다.

관계자는 "최근 금융소비자법 시행 이후 업계 전반적으로 펀드 판매가 감소하고 있는 추세와 달리 카카오페이증권은 새로운 투자 방식과 사용자 중심의 UX(사용자 경험)를 기반으로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하면서 공모펀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결제 후 남은 잔돈이 펀드에 자동 투자되는 '동전 모으기', 결제 후 받은 리워드로 투자하는 '알 모으기', 매주·매월 일정 금액을 쌓아가는 '자동투자' 등 적립식 투자 사용자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 카오페이증권 펀드 투자자 가운데 92.7%가 이러한 일상 속에서 꾸준히 모아가는 투자 서비스를 사용한다.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적립식 투자를 경험하고 있는 사용자 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당장 사용하지 않을 비상금이나 여윳돈을 별도 계좌로 분리해 보관할 수 있는 '미니금고' 계좌는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60만 계좌가 개설됐다. 버킷리스트도 매달 평균 1만4000개의 계좌 개설이 이뤄지며 소액으로 부담 없이 금융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서비스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카카오페이증권 계좌는 연내 출시 예정인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과 바로 연계돼 사용자 편의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MTS 출시 후 사용자들이 추가 계좌 개설 등 불편한 과정 없이 현재 보유한 계좌로 주식 거래를 바로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오픈 시점부터 500만명이 넘는 사용자가 자연스럽게 주식 투자 경험을 확대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편의성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카카오페이증권의 MTS는 현재 제공 중인 펀드 서비스와 같이 별도 앱 없이 카카오페이 플랫폼에 탑재된다. 카카오페이앱에 국내외 주식 거래가 가능한 다양한 기능을 담으면서 카카오톡에도 비교적 가벼운 기능을 넣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대홍 카카오페이증권 대표는 "일상과 투자를 연결하고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며 빠른 속도로 계좌 개설자 수 500만 명을 돌파할 수 있었다"며 "펀드를 통해 보여줬듯이 카카오페이증권의 색깔을 담은 MTS를 연내 선보여 새로운 투자 문화의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