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선문대-네바다주립대, 미생물 유전체 분석 공동 연구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11 14: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문대-네바다주립대, 미생물 유전체 분석 공동 연구
선문대학교는 네바다주립대, 극지연구소, 네바다 사막연구소와 공동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환경 정화 관련 미생물 유전체 분석에 대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앞서 선문대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의 '글로벌 핵심인재 양성지원 사업'에 선정, 내년 4월까지 약 5억 원의 연구비를 확보했다. 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정보통신기술(ICT) 중 유망 기술 및 혁신 성장 선도 기술 분야의 석·박사급 인재를 육성하는 사업이다.

선문대는 이 사업의 일환으로 '미생물 게놈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AI 기반 환경 ICT 융합 글로벌 인재 양성'을 목표로 4개 기관 및 대학과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이달부터 6명(선문대 5명, 극지연구소 1명)이 미국 네바다주립대에 6개월 이상 파견돼 공동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현지에서 △환경 정화 관련 미생물 유전체 빅데이터를 활용한 유전자 클러스터링 및 예측 연구 △선별된 효소의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기능별 분류를 위한 딥 러닝 모델 연구 △청정 지역-오염 지역, 극지-사막의 미생물 간 비교 및 유전체 패턴 분석 연구 등을 실시한다.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네바다주립대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했다. 지난 2018년 카네기 분류 전미 상위 3%를 기록한 대학으로 △게놈·단백질 시퀀싱 △다중체학 △메디컬 이미지 △EMR 등의 데이터를 활용한 딥 러닝 관련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선문대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지난해 선정된 '바이오 빅데이터 기반 충남 스마트 클린 전문인력 양성'의 4단계 BK21 사업의 후속 연구"라며 "이를 통해 기술 선도국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공동 연구, 인턴십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연구 책임자인 컴퓨터공학부 김정동 교수는 "이번 연구는 4단계 BK21 사업단과 연계해 이뤄진다. 시너지 창출을 위한 교육 및 연구 프로그램될 것"이라며 "향후 선문대 대학원생이 바이오 빅데이터 융·복합 분야에서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달·우주 탐사 협력' 극대화, 한미정상회담 의제 오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