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은행권, 독자 대환대출 플랫폼서 '대출 본심사' 한다

머니투데이
  • 김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13 04:15
  • 글자크기조절
서울 중구 소재 은행회관 전경 /사진=양성희 기자
서울 중구 소재 은행회관 전경 /사진=양성희 기자
은행권이 추진하고 있는 독자 대환대출 플랫폼의 윤곽이 일부 드러났다. 플랫폼 내에서 대출 본심사까지 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금융사별 대출 상품의 금리·한도 조회 서비스 정도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빅테크·핀테크의 대환대출 플랫폼과 차별화하겠다는 것이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권 독자 대환대출 플랫폼 구축을 주도하고 있는 은행연합회는 최근 플랫폼 내에서 대출 본심사까지 가능하게 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고객은 선택한 대출 상품에 대해 플랫폼 내에서 바로 본심사를 받을 수 있다. 플랫폼 내에서 대출 과정이 '원스톱'으로 진행되고 대출까지 실행되는 것이다.

은행권은 금융위원회가 주축인 빅테크·핀테크 플랫폼의 경우, '예비심사'에 머무를 것으로 본다. 현재 금융사와 제휴해 대출 상품을 공급하고 있는 핀테크 업체들은 앱에서 고객이 본인의 금리·한도를 조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실제 대출을 받기 위해선 각 금융사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으로 이동해야 한다. 향후 출범할 대환대출 플랫폼도 이 같은 방식일 가능성이 크다.

은행권은 빅테크·핀테크가 은행권 구상과 같이 플랫폼 내에 대출 본심사 기능을 탑재하려고 해도 은행들을 설득하기 어려울 것으로 본다. 은행권 고위 관계자는 "플랫폼 내에서 대출 본심사를 진행하려면 은행 등 금융사가 차주(대출 받는 사람)의 대출 여력 관련 상세 자료를 빅테크·핀테크에 줘야 한다"며 "고객 개개인의 신용 평가 자료는 금융사들에겐 영업 기밀과 같아 외부에 주는 것을 꺼릴 것"이라고 말했다.

빅테크·핀테크가 플랫폼 내에서 직접 대출 실행까지 하도록 하는 것 역시 미지수다. 핀테크 업계 관계자는 "업계가 이해하고 있는 대환대출 플랫폼 서비스는 고객에게 비대면으로 금리를 비교할 수 있게 하는 것 것"이라며 "플랫폼 내에서 대출이 이뤄지려면 금융사로부터 고객정보를 받아야 하는데 이 부분은 금융위나 금융결제원이 나서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은행권은 플랫폼에서 금융사별 대출 상품의 최저 금리를 제시할 때 빅테크·핀테크보다 더 정확한 값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융사들이 설정한 금리우대 조건 중에는 대환대출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현실적으로 충족하기 힘든 조건들이 있을 수 있는데, 이러한 비현실적인 우대금리를 제외한 실질적 금리 구간을 제시하는 안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은 은행권이 차별화 지점을 모색하는 등 플랫폼 구축에 속도를 내면서 빅테크·핀테크와의 경쟁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들이 빅테크·핀테크 플랫폼의 직관성·편리성 등을 따라갈 수 없다고 판단하고 점에 집중하려는 듯 하다"며 "소비자 입장에선 플랫폼들이 경쟁하며 서비스를 차별화·고도화할수록 효용 측면에서 이득"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이러다 장례 5일 치른다…"화장 못 해" 사라지는 3일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