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따상' 플래티어, 원티드랩 이어 공모주 '백투백 홈런'…다음 타자는?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13 05: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따상' 플래티어, 원티드랩 이어 공모주 '백투백 홈런'…다음 타자는?
디지털 플랫폼 이노베이터 플래티어 (9,770원 ▲10 +0.10%)가 12일 코스닥 상장 직후 '따상(공모가 두 배 상장 후 상한가 진입)'에 성공했다. 수요예측과 일반공모 청약에 이어 상장 당일에도 '돌풍'을 이어갔다.

이날 오전 9시 코스닥 시장에 데뷔한 플래티어는 공모가(1만1000원) 대비 2배 오른 2만2000원에 시초가를 형성했다. 추격매수 기회는 없었다. 장 시작 직후 '쩜상'에 성공하며 시초가 대비 가격제한선인 30%(6600원)까지 올라 2만8600원을 기록했다.

플래티어의 '따상'은 예견된 일이다. 플래티어는 지난 4~5일 이틀 간 전체 공모 주식 180만주 중 25%에 해당하는 45만주에 대해 일반인 대상 공모청약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일반 청약 경쟁률은 2498.8대 1로 집계됐다. 청약 참여 건수는 약 46만건, 증거금은 6조1846억원이 몰렸다. 역대 청약 경쟁률 중 6위를 기록했다. 플래티어의 수요예측 경쟁률은 1631.0대 1에 달했다.

전날인 11일엔 원티드랩 (15,600원 0.00%)이 상장 직후 '따상'에 성공했다. 원티드랩의 일반청약 경쟁률은 플래티어보다 낮은 1731.23대 1이었다. 청약 증거금은 5조5300억원이었다.

다음 주자는 엠로 (13,700원 0.00%)다. 국내 대표 공급망관리(SCM) 소프트웨어 솔루션 기업인 엠로는 오는 13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다.

엠로는 지난 4~5일 진행한 일반 공모청약에서 경쟁률 250.01대 1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증거금은 약 7180억원이다. 엠로는 기관 대상 수요예측에서 최종 공모가를 희망밴드(2만100~2만2600원)의 최상단인 2만2600원으로 확정했다.

상장주관을 맡은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최근 투자자들이 중소형 공모주 옥석 가리기에 나서 공모가가 합리적이면서도 실적이 좋은 엠로에 관심이 쏠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맏형' 따라 탄소중립…삼성 전자계열사들 'RE100' 동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