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리없이 강한 LIG넥스원'…52주 신고가로 끌어올린 이 리포트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81
  • 2021.08.29 14: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베스트리포트]

머니투데이 증권부가 선정한 8월 셋째주 베스트 리포트는 총 3건입니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의 '완벽한 수주 환경 장기간의 성장 지속 전망' △박지원 교보증권 연구원의'NDR 후기 - 카카오 성장세는 이제부터 시작' △이건재 IBK투자증권 연구원의 '삼성 240조 투자에 소부장株 뜬다' 등입니다.



LIG넥스원, 성장 가능한 사업구조 확보…목표가↑-NH투자증권


 [서울=뉴시스]LIG넥스원은 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에 참가해 근접방어무기체계(CIWS-II) 실물 모형을 공개했다. (사진=LIG넥스원 제공) 2021.06.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LIG넥스원은 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국제해양방위산업전(MADEX)'에 참가해 근접방어무기체계(CIWS-II) 실물 모형을 공개했다. (사진=LIG넥스원 제공) 2021.06.0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주 LIG넥스원 (93,400원 ▼700 -0.74%)은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NH투자증권이 "성장을 장기간 유지할 수 있는 사업구조를 확보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5만2000원에서 6만7000원으로 상향조정한 리포트를 낸 27일다.

이날 LIG넥스원은 경북대와 인공지능(AI) 미래 신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주식시장에서 LIG넥스원은 이제 그저 '방위산업체' 기업이 아니라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 개발기업으로 인식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방위사업 특성상 재료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으로 가격 전가가 이뤄졌다"며 "달러화의 강세 역시 수출 이익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고, 앞으로 수출규모 확대 시 추가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 연구원은 "신규 무기체계 출시가 2년 주기로 반복될 예정인 만큼 이에 따른 양산 계약 수주와 매출액이 확대될 전망"이라며 "2023년 고고도 방공무기체계(L-SAM), 2025년 신형 항공전자장비(KF-21 적용), 2028년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2030년 차세대 근접방어체계(CIWS-II) 출시가 예정됨에 따라 성장을 장기간 유지할 수 있는 사업구조를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정부의 군비 확대와 중동 지역의 분쟁이 심화되는 등 대외변수도 LIG넥스원 성장에 긍정적이라고 봤다.

최 연구원은 "미사일 사거리를 확대하고, 남중국해 분쟁 개입을 선언한 정부 정책을 감안할 때 국방비를 추가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LIG넥스원은 미사일, 해군용 통신, 레이더 분야 우수 기업으로 직접 수혜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중동 지역의 분쟁 심화도 무기 수출 전망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최근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점령 등으로 국제사회에서 안보 문제가 부각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모빌리티 성장 기대…미래는 '엔터·블록체인'


"카카오 (83,200원 ▲1,200 +1.46%)가 묻으면 다 잘나간다" 금융투자업계의 속설이 맞아 떨어질까?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상장 이틀째를 맞은 카카오뱅크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9일 오전 9시20분 기준 카카오뱅크는 전 거래일 대비 8700원(12.46%) 오른 7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시가총액은 37조2954억원에 육박한다. 이로써 카카오뱅크는 시총 47조70억원 규모의 현대차에 이어 시총 9위로 올라섰다. 사진은 9일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 2021.8.9/뉴스1
(서울=뉴스1) 이성철 기자 = 상장 이틀째를 맞은 카카오뱅크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9일 오전 9시20분 기준 카카오뱅크는 전 거래일 대비 8700원(12.46%) 오른 7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시가총액은 37조2954억원에 육박한다. 이로써 카카오뱅크는 시총 47조70억원 규모의 현대차에 이어 시총 9위로 올라섰다. 사진은 9일 서울 용산구 카카오뱅크 서울오피스. 2021.8.9/뉴스1
교보증권은 지난주 카카오의 광고 및 커머스 부문 고마진과 자회사들의 본격적인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박지원 교보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톡 광고는 비즈보드 CPC(클릭당 과금) 광고주 유입 이후 톡채널을 통한 장기적 메시징 광고의 시너지를 추구한다"며 "하반기 비즈보드 익스펜더블(동영상 광고) 출시 및 톡채널 개편 예정이며 이를 통해 광고주 풀 확대와 단가 인상 효과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커머스 내 다양한 비즈니스 솔루션 또한 톡채널로 귀결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커머스는 적극적 투자 기회 모색 및 높은 영업 마진 유지를 통해 고성장 및 고마진 유지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페이 및 모빌리티 분야는 하반기 성장 가속도가 기대된다. 그는 "카카오페이는 하반기 이커머스·배달·게임 가맹점을 추가하면서 결제 거래액 성장이 기대된다"며 "카카오페이 증권계좌는 현재 500만개를 돌파했으며 이들 실명계좌 고객이 올해 말 출시할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서비스의 잠재 고객이라는 점에서 높은 미래 성장성을 시사한다"고 판단했다.

모빌리티의 카카오T 어플은 향후 이동과 카오너십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다. 박 연구원은 "추가적으로 렌터카 서비스 출시 예정이며 법인 대상으로 무료 콜 서비스를 수익화해 수익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미래 사업으로는 엔터테인먼트와 블록체인이 꼽힌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웹툰 글로벌 론칭을 이어나갈 예정이며 이를 통해 글로벌 IP(지식재산권)의 유통 거래액 고성장이 예상된다. 픽코마는 신규 유저 유입과 높은 재방문율 유지를 동시에 진행 중이다. 또 미래 사업으로 블록체인 플랫폼(클레이튼) 및 암호화폐(클레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 연구원은 "향후 카카오엔터 내 M이 제작하는 영상 미디어 통해 글로벌 콘텐츠 시장 진출이 목표"라며 "클레이튼은 한국은행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프로젝트에 입찰했으며 '클립 드롭스' 테스트를 출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 240조 투자에 소부장株 뜬다"…수혜 기업 어디?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8.19/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8.19/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23년까지 3년간 반도체·바이오 등 전략 사업에 240조원을 신규로 투자하고 4만명을 직접 고용하는 발표를 하면서 시장이 들썪였다. 삼성 그룹주의 직접적인 영향 외에도 '관련주'를 찾는 발걸음이 빨라졌다.

이건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구체적인 투자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크게 전력 산업 주도권 확보, 다 함께 성장하는 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 세대 위한 고용 기회 창출로 구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만의 TSMC가 향후 3년간 파운드리 사업에 113조 투자 계획을 이미 발표해 시장에 충격을 줬지만 삼성의 이번 투자 계획 또한 TSMC와 견주어도 전혀 부족함이 없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240조원 중 약 200조원이 반도체 사업에 투자되고 M&A(인수·합병) 고려 비용을 제외하더라도 150조원 정도가 3년간 반도체 사업에 투자 될 것으로 예상했다. 반도체 중에서도 세계 1위를 점하고 있는 메모리보다는 비메모리에 집중할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이에 따른 수혜 기업으로 원익IPS (29,650원 ▼950 -3.10%), 에스앤에스텍 (20,200원 ▼200 -0.98%), 에프에스티 (15,000원 ▼300 -1.96%), 테스나 (29,400원 ▼500 -1.67%), 네패스 (19,750원 ▼200 -1.00%), 엘비세미콘 (9,210원 ▼120 -1.29%), SFA반도체 (5,380원 ▼70 -1.28%), 하나마이크론 (12,900원 ▼250 -1.90%)을 꼽았다.

삼성은 또 삼성바이오로직스를 2023년까지 글로벌 1위 CDMO(바이오 의약품 위탁생산) 사업자로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이 연구원은 "삼성의 적극적 투자는 국내 바이오 산업 성장을 자극하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수혜 기업으로 마이크로디지탈을 꼽았다.

고용 확대와 관련해서는 멀티캠퍼스, 사람인에이치알, 원티드랩으로 수혜 기업으로 정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