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배구선수 정지석, 데이트 폭행 의혹…전 여친 "몰카도 설치" 폭로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999
  • 2021.09.02 09: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구선수 정지석/사진=정지석 인스타그램
배구선수 정지석/사진=정지석 인스타그램
배구선수 정지석(27·대한항공)이 전 여자친구를 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배구선수 정지석의 전 여자친구라 주장한 A씨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정지석에게 폭행 당하고, 불법 촬영 피해를 입어 경찰에 고소를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고소 당했으면 반성을 먼저 해야지, 내 핸드폰 부순 거 하나만 인정하고 폭행, 몰카 설치는 인정 안 한다는데 진짜 어이가 없다"며 "본인 친구 앞에서도 나 잡아 던지고 욕하고 별 짓을 다 해 놓고 너무 뻔뻔하게 아니라고 잡아떼는 거 아닌가. 양심이 없다"고 적었다.

이와 함께 A씨는 액정이 부서져 산산조각난 휴대폰 사진과 함께 정지석으로 보이는 인물이 A씨에게 밴드를 붙여주는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정지석이 자신과 함께 살았던 집에 카메라를 몰래 설치했다고도 주장했다.

A씨는 텔레비전 뒷편으로 휴대폰 카메라가 향하고 있는 모습의 사진을 올리며 "본인 집 안 들어오는 날이라고 같이 사는 집에 카메라를 몰래 설치하고 나갔다"고 했다. 이어 "신고했더니 성적인 걸로 설치한 거 아니라고 부인해 형사에게 전화가 왔다"고 했다.

그는 "그럼 왜 (카메라를) 몰래 설치하냐. 굳이 몰래 해야 하냐"고 지적하며 정지석이 몰래 설치했다고 주장한 핸드폰은 자신이 가지고 있다고 했다.

A씨는 정지석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현관문 앞에서 무릎 꿇고 있는 사진을 올리며 "고소 당할 짓을 안 했는데 왜 무릎까지 꿇으면서 못 가게 막았을까. 말이 되는 건가"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A씨는 자신과 교제하기 전 만나던 다른 인물로부터 정지석의 과거와 인성에 대해 이야기해준 사람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처음 (정지석을) 만났을 때 가계정으로 DM(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내 과거, 인성 쭉 얘기해주신 분 다시 연락주셨으면 좋겠다"며 "그 사람 말을 믿었어야 했는데, 그렇게 장문으로 한 말이면 괜한 말하는 건 아니었을텐데"라며 후회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어 "조용히 (죄를) 인정하고 법적 처벌 받았으면 나도 귀찮아서 가만히 있었을텐데"라며 "이젠 벌금내고 처벌 받는게 아니라 사람들이 걔(정지석)가 어떤 사람인지, 인성이 어떤지 아는게 더 중요한 것 같다"며 폭로 이유를 밝혔다.

A씨는 그동안 정지석의 데이트 폭행 사실을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전에 (정지석과) 헤어지고 나서 자살시도까지 해서 경찰이 날 부르는 일이 있었다. 또 그런 일이 생길까봐 그랬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정지석의 지인과 나눈 대화와 정지석이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A씨는 또 "그동안 잘 만나왔었기에 나한테 잘못한 것만 인정하고 처벌 받으면 넘어갈 생각이었다. 그런데 때린 건 인정 안하고 휴대폰 부순 건 증거가 있어서 인정을 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A씨의 폭로글은 배구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퍼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한편 정지석은 1995년생으로 올해 27세로,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 소속 배구선수다. 그는 지난 1월 남자배구 국가대표로 선발됐으나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는 못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 한풀 꺾인 환율...국장 나간 外人은 언제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