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오닉 5' 끌고 'EV6' 밀고..반도체난도 못막은 전기차 질주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04
  • 2021.09.06 08: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아이오닉 5' 끌고 'EV6' 밀고..반도체난도 못막은 전기차 질주
올 하반기 들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장기화되면서 호조세를 이어온 현대자동차·기아의 판매 실적이 한풀 꺾였지만 전기차 내수 약진은 지속되고 있다. 판매량 1만대 클럽에 가입한 현대차의 첫 전기차 전용모델 '아이오닉 5'와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1톤 소형 전기트럭 '포터Ⅱ 일렉트릭'이 선두에서 시장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기아의 첫 전용모델 'EV6'가 본격 가세했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209,000원 상승1000 0.5%)·기아 (84,100원 상승400 -0.5%)는 지난달 8276대(현대차 4686대+기아 3590대)의 전기차를 팔았다. 전년 대비 299.2% 급증한 규모다. 하반기 들어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장기화되면서 판매 호조세가 꺾인 상황이지만 전기차 흥행 약진은 이어졌다. 기아의 경우 첫 전용 전기차 모델 EV6(1910대)가 가세한데 이어 니로EV 연식변경 모델 판매가 본격화되며 전년 대비 무려 775.6%나 늘었다. 이에 따라 올 1~8월 전기차 누적 판매량도 3만9429대로 전년 동기 대비 141.9% 증가했다.

차종별 8월 판매량은 현대차 아이오닉 5(3337대)가 가장 많이 팔렸고, EV6(1910대)와 포터Ⅱ 일렉트릭(1207대), 니로EV(1038대), 기아 봉고Ⅲ EV(642대), 제네시스 G80 전동화모델(142대) 등의 순이었다. 1~8월 누적 판매량도 아이오닉 5가 1만2484대로 1위를 차지했고, 그 뒤를 포터Ⅱ 일렉트릭(1만1169대), 봉고Ⅲ EV(6825대), 니로EV(5409대) 등이 이었다. 특히 아이오닉 5와 포터Ⅱ 일렉트릭은 올 들어 처음으로 판매량이 1만대를 돌파했다.

현대차가 최근 공개한 아이오닉 5 자율주행 로보택시/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가 최근 공개한 아이오닉 5 자율주행 로보택시/사진제공=현대차그룹
(서울=뉴스1) = 기아는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에 특화된 대규모 고객 체험 공간을 마련하고 EV6 상품 탐색부터 시승 및 구매까지 전반적 경험을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오는 27일부터 내년 7월까지 서울 성수동에 마련한 320평 규모의 전기차 특화 복합문화공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에서 전기차로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보다 실제적으로 고객에게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전시 공간은 헬로 EV6 존, EV6 라이프 존, EV6 인사이드 존, 상담 존, EV6 라운지, EV6 가든 등 총 6개 구역으로 구성돼 전기차 구매를 고려 중인 고객들과 MZ세대를상대로 전동화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기아의 청 사진을 제시한다. (기아 제공) 2021.8.25/뉴스1
(서울=뉴스1) = 기아는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The Kia EV6'에 특화된 대규모 고객 체험 공간을 마련하고 EV6 상품 탐색부터 시승 및 구매까지 전반적 경험을 제공한다고 25일 밝혔다. 오는 27일부터 내년 7월까지 서울 성수동에 마련한 320평 규모의 전기차 특화 복합문화공간 'EV6 언플러그드 그라운드 성수'에서 전기차로 변화된 라이프스타일을 보다 실제적으로 고객에게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전시 공간은 헬로 EV6 존, EV6 라이프 존, EV6 인사이드 존, 상담 존, EV6 라운지, EV6 가든 등 총 6개 구역으로 구성돼 전기차 구매를 고려 중인 고객들과 MZ세대를상대로 전동화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기아의 청 사진을 제시한다. (기아 제공) 2021.8.25/뉴스1
수입차 판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테슬라도 지난달 2431대를 팔아 올해 8월까지 누적으로 1만4082대를 판매했다. 모델별로 보면 모델3가 7172대, 모델Y가 6871대 팔렸다. 테슬라는 올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64.3% 증가한 1만1629대를 팔았다. 테슬라가 상반기에 1만대를 넘게 판매한 것은 한국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 2019년 이후 처음이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지난달(8월) 글로벌 시장에서 총 51만1795대(현대차 29만4591대+기아 21만7204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4.5% 줄어든 수치다. 내수 판매(9만2037대)는 같은 기간 1.1%, 해외(41만9758대)는 5.2% 각각 감소했다. 전체 판매량이 줄어든 것은 물론 내수와 수출이 동반 감소를 보인 것도 올 들어 처음이다. 지난달까지 내수 약세, 수출 강세 패턴이 지속됐지만 지난달을 기점으로 수출도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이다.

하반기에 들어서면서 현대차의 판매 둔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29만4591대(국내 5만1034대+해외 24만3557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전년 대비 국내와 해외 모두 각각 6.5%, 7.8% 줄면서 전체적으로 7.6% 감소했다. 올 들어 내수와 수출이 동반 감소한 것은 8월이 처음이다. 신차를 앞세워 현대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선방해왔던 기아도 반도체 수급난에 고개를 숙였다. 국내에선 신형 스포티지 판매량(6571대)이 전년 동월 대비 346.4% 증가하면서 같은 기간 6.6% 늘었지만, 수출에선 1.4% 감소하면서 전체 0.1% 증가했다.

현대차의 경우 반도체 부족 사태에 더해 아산공장 가동 중단이 지속되면서 판매 감소폭이 커졌다. 앞서 현대차는 두번째 브랜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 등 전기차 생산라인을 도입을 위해 7월에 3주간, 8월에 1주간 공장을 세웠다. SUV(다목적스포츠차량) 모델인 아이오닉 5와 달리 아이오닉 6는 세단 형태라 그랜저와 쏘나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에서 만들기로 한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출시 이후 줄곧 판매 1위 자리를 지켜온 그랜저 생산량이 대폭 줄면서 전체 실적에도 영향을 미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