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세계 혁신 스타트업이 온다…'컴업스타즈' 72개사 선정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0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세계 혁신 스타트업이 온다…'컴업스타즈' 72개사 선정
말레이시아의 드론(무인항공기) 서비스 스타트업 '에어로다인', 숙성 한우 유통판매 스타트업 '설로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 핀테크 플랫폼 '피플펀드', 1인 피자 외식업 브랜드 '고피자' 등 국내외 투자자로부터 수백억원의 투자를 받은 차세대 유니콘 유망주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컴업 조직위원회'는 올해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인 '컴업'에 참여할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인 '컴업 스타즈' 72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컴업은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한자리에 모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COVID-19)로 비대면·온라인 방식으로 열렸다. 올해는 11월 온라인과 오프라인(현장) 혼합 행사로 열릴 예정이다.

컴업 스타즈는 컴업을 대표하는 혁신 스타트업들이다. 차기 유니콘으로 성장 가능한 '로켓리그'와 잠재력이 뛰어난 '루키리그'로 나눠 7월부터 한 달간 모집했다.전 세계 37개국에서 783개 스타트업들이 몰렸다. 경쟁률은 10.9대 1을 기록했다.

로켓리그 36개사는 해당 분야 전문성과 '차세대 유니콘'으로 성장 가능성을 평가해 한국벤처투자가 추천·선정했다. 루키리그는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은 있지만, 누적 투자유치액이 5억원 미만인 스타트업 36개사를 공모했다.

국내 56개사(77.8%), 해외 16개사(22.2%)가 선발됐다. 국가별로는 싱가포르(6개), 미국(3개), 이스라엘·태국(2개). 영국·인도·말레이시아(각 1개사) 순이다. 해외 스타트업 대표 중 글로벌 이력서 작성 플랫폼 스타트업인 '레지'의 제이콥 자케 대표와 에듀테크 스타트업인 '태그하이브'의 아가르왈 판카즈 대표는 모두 한국에서 창업한 뒤 미국과 인도 시장에 진출한 사례였다.

평균 투자유치금액은 47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 100억원 이상 투자유치에 성공했던 바즈바이오메딕, 와이낫미디어, 딥엑스, 피플펀드, 설로인, 고피자, 니어스랩, 이뮤니스바이오, 에어로다인 등 9개사도 컴업스타즈에 선정됐다. 선발된 기업들의 평균 업력은 3.4년이다. 창업 3~5년차 기업이 28개사(38.9%)로 가장 많았다. 1~3년 초기 기업은 20개사(27.8%)였다. 9년 이상된 기업은 2개사(2.8%)였다. 전체 기업들의 평균 고용인원은 28.9명이다.

컴업스타즈는 국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기업투자설명회(IR), 비즈매칭, 부스 전시 등을 집중 지원받는다. 국내외 벤처캐피탈(VC) 비즈매칭에도 우선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컴업 2021 공동조직위원장을 맡은 안성우 직방 대표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컴업 스타즈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이번 컴업을 통해 혁신 스타트업이 넥스트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