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연세대 입시담당 "조국 아들 입시원서 수정, 형평성 어긋난 것 맞다"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0 14:10
  • 글자크기조절

[theL] 검찰 "입시요강 보면 다른 사람들은 수정 기회 있는 줄도 몰랐을 것"

조국 전 법무장관./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조국 전 법무장관./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조국 전 법무장관 아들 조모씨와 관련해 연세대 대학원 입시 업무를 맡았던 직원이 조씨의 원서 접수 방식을 놓고 "다른 학생들과 형평에 어긋나는 것이 맞다"고 증언했다. 조씨는 대학원 원서 접수가 완료됐음에도 최강욱 의원이 써준 인턴증명서 등 경력사항을 오려붙인 자료를 추가 제출했는데, 이런 자료가 받아들여진 것은 불공평하다는 취지다.

연세대 교학팀 직원 A씨는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 김상연 장용범)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과 정경심 전 교수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다.

검찰은 A씨에게 조씨가 처음 제출했던 입학원서를 내보였다. 이 원서에 경력란은 비어 있었다. 그러나 수정된 원서에는 서울대 로스쿨 인턴확인서, 최 의원이 써준 법무법인 청맥 인턴확인서 등 경력이 기입돼 있었다. 검찰이 허위라고 의심하는 문서들이다.

검찰은 정 전 교수가 조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정 전 교수는 원서 공란에 자료를 붙인 서류 사진을 보여주면서 "칸에 맞춰 만들고 붙이고 컬러 사진 출력해서 붙이고 출력사 왔다갔다 (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검찰은 조씨의 원서 수정본에 기입된 경력란의 칸이 맞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조잡하게 수정된 것을 받아줬다"고 지적했다.

검찰에서 "다른 사람은 수정 기회가 있는지 모르는 게 정상적인데 이렇게 (조씨의 원서 수정을) 받아준 건 그런 기회를 미처 생각하지 못한 사람과 형평성에 문제가 있지 않느냐"고 묻자 A씨는 "말씀하신 것은 맞다"고 대답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이날 공판에 출석하면서 "윤석열 정치검찰과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이 합작해 선거 개입이라는 국기 문란 행위를 했다는 정황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윤 전 총장 시절 검찰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을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주가 급등… 잘나가는 종목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