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낙연, 윤석열 향해 "낯익은 구태정치 답습, 정치검찰의 오랜 타성"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49
  • 2021.09.11 2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9.11/뉴스1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9.11/뉴스1
여권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낯익은 구태정치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전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을 엉터리로 조립해 여론전을 펴는 건 정치검찰의 오랜 타성"이라며 이렇게 적었다. 이는 윤 전 총장 측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만난 사실에 이른바 '게이트 의혹'을 제기한 대목에 대한 지적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윤석열 씨가 고발사주 의혹에서 벗어나고 싶은지 무리수를 연발한다"며 "그는 여권 인사와 언론인을 청부고발하려 했다는 혐의로 공수처에 입건됐고, 그 일만으로도 국민 앞에 사죄했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오늘 윤 씨 측은 도리어 박 원장을 끌어들이며 정권 차원의 음모 운운하고 나섰다"고 덧붙였다.

또 이 전 대표는 윤 전 총장 측의 대선 개입 의혹에 "만난 시점이 고발 사주 의혹 보도 이전이라는 게 유일한 논거"라며 "그러나 정작 제보는 만남 이전에 이뤄졌다는 사실을 윤씨 측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씨 비호에 바쁜 국민의힘은 스스로를 돌아봐야 한다"며 "제보자는 미래통합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었고, 지금도 국민의힘 소속"이라고 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D램 현물가 30% 뚝…삼성 흔드는 그해 '반도체 겨울'의 기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