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공기획 신림1·천호동 유력 후보지…'오세훈표 재개발' 시동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54
  • 2021.09.12 15: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5월26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재개발 활성화를 위한 규제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5월26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재개발 활성화를 위한 규제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간 재개발 활성화 방안으로 내 건 '공공기획' 1·2호로 신림1구역과 천호동 397-419번지 일대가 유력 후보지로 떠올랐다. 두 지역의 공통점은 서울시가 2019년부터 추진한 '도시·건축혁신' 시범 사업지로, 이번에 도입된 공공기획의 시초다. 이에 따라 다른 도시·건축혁신 시범 사업지도 공공기획 후보지 사정권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공공기획 1호로 꼽히는 신림1구역의 경우 오 시장이 다음주 현장방문을 계획하는 등 의지가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12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신림1구역과 천호동 397-419번지 일대가 '공공기획'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다. 두 지역은 서울시의 도시·건축혁신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곳이다.

도시·건축혁신 사업은 지역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울시가 정비사업 초기 정비사업 수립 단계부터 준공까지 전 단계를 지원하는 '공공기획' 개념이 처음으로 도입된 사업이다. 도시계획 결정권자인 서울시가 개입함으로써 정비계획 결정을 위한 심의 기간이 절반 수준(20개월→10개월)으로 단축돼 속도가 빠르다는 특징이 있다.

도시·건축혁신 사업의 개념을 이어 받은 것이 이번에 추진되는 '공공기획'이다. 오 시장이 지난 5월 '재개발 활성화 6대 방안'으로 발표한 공공기획은 서울시가 사전 타당성 조사, 정비계획 수립 등 초기 단계에 개입해 공공성을 확보하는 방식이다. 구역 지정까지 5년 걸리던 기간을 2년 이내로 대폭 단축된다.

재개발 활성화 방안이 추진되면서 공공기획은 주민 공모를 받아 확대 적용된다. 서울시는 이달 말 공공기획 공모를 받고 25곳 내외를 후보지로 선정한다.

신림1구역이 1호 공공기획 후보지로 떠오른 건 이미 도시·건축혁신 시범 사업이 진행 중이어서 공공기획의 성과를 가장 먼저 보여줄 수 있는 사업지라서다.

신림1구역은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808번지 일대 면적 22만4773㎡에 4342가구(임대 652가구·오피스텔99실 포함) 규모의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당초 3800여가구로 계획됐으나 도시·건축혁신 시범 사업지로 선정되면서 용적률 인센티브(225.2%→259.7%)를 받아 가구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달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정비계획 변경안이 확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도 나온다. 강동구 천호동 397-419 일대 역시 정비계획을 수립 중으로 아직 구체적인 밑그림 나오지 않은 상태다.

신림1구역 등과 함께 지난해 도시·건축혁신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을지로3가구역 제6지구(산업보호+도심재개발)는 정비계획 변경안이 가결됐고, 왕십리역 일대(왕십리역세권 전략적 정비)는 정비계획을 마련 중이다. 오금현대아파트는 공공기획이 도입된 재건축 1호 사업지로 유력했으나 임대 가구수를 두고 조합원들의 반발이 거센 상태다.

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공공기획은 정비구역 지정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시키고, 나머지 심의도 빠르게 진행된다는 점에서 장점이 확실하다"며 "다만 오금현대 사례처럼 주민들이 반발하는 사례가 나올 수 있으므로 조합원들의 의견을 듣고 반영하는 시간을 충분히 가져야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공기획 신림1·천호동 유력 후보지…'오세훈표 재개발' 시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