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떡볶이 회동 이준석·원희룡 "녹취록 갈등 넘어 원팀"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266
  • 2021.09.12 2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떡볶이집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이번 만남은 '녹취록 갈등'으로 남은 감정을 털어버리자는 취지와 당내 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원 후보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2021.9.12/뉴스1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떡볶이집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이번 만남은 '녹취록 갈등'으로 남은 감정을 털어버리자는 취지와 당내 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원 후보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2021.9.12/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저녁 서울 중구의 한 떡볶이집에서 회동을 갖고 녹취록 갈등에 대해 "원팀이라는 정신으로 어떤 역할이든지 하겠다"며 정권교체를 위한 의기투합을 다짐했다.

이 대표와 원 전 지사는 이날 저녁 중구 신당동의 떡볶이집에서 40분가량 만났다. 이날 회동은 원 전 지사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두 사람은 앞서 통화 녹음 파일 공개를 두고 정면충돌하면서 갈등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녹취록 사건 갈등에 대해 이 대표는 "대선 승리까지 가는 길에 여러 일이 있을 수 있는데 항상 '대동소이'"라며 "조금의 이견이 우리의 동지적 관계에 큰 지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얼마 전 제가 경선준비위원회 문제나 경선 프로그램에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면서 사실 이 대표에게 많은 불편함을 끼쳤다"며 "당을 위한 충정이었지만 많은 분이 오해가 있어서 그런 것들을 풀어드릴 필요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우리 손으로 뽑은, 제가 지지해서 뽑은, 우리 당의 미래를 함께 함께 만들어나갈 지도자"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는 한 목소리로 국정원의 정치 개입 우려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국정원법은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며 "박지원 원장이 거취 표명을 포함해 어떤 식으로든 국민들을 안심시킬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지원 원장이 세간에 불거지고 있는 국정원장의 국내 정치 개입 의혹을 불식시킬 만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저희는 이걸 더 강하게 지적하겠다"고 촉구했다.

원 전 지사는 "왜 대선을 앞두고 박 원장을 임명했는가에 대해 많은 국민이 의아해하고 있었다"며 "그 단초가 이번에 나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과 우려를 강하게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민주주의하에서 국정원장의 정치적인 중립을 깡그리 무시한 그런 것으로서, 철저한 수사와 함께 즉각 대통령께서 (박 원장을) 해임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지하 전세→50억 자산, 200만원 월급으로 일궜습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