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송해, 야윈 얼굴로 근황 공개…"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정했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8,654
  • 2021.09.14 1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2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국민MC 송해가 1년 6개월 만에 근황을 전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근황올림픽'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활동을 중단한 송해가 출연해 그간 근황에 대해 밝혔다.

그는 지난해 2월 KBS 최장수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이 코로나19 여파로 촬영을 멈추면서 함께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전국노래자랑'은 앞서 나간 방송을 편집한 스페셜 방송으로 방송을 대체하고 있다.

영상에 나온 송해는 체중 7kg이 빠져 야윈 얼굴이었다. 그는 "코로나19 때문에 못 만나는 건 다 아시는 거니까 (어쩔 수 없다). '전국노래자랑'을 한 지 금년이 42주년이다. 42년간 즐거웠던 프로그램을 그냥 묶어두기는 아까워서 스페셜 방송으로 재밌는 부분을 추려서 보여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해는 "많은 사람을 만나면 예기치 못한 일이 터지고 거기에서 우리는 즐거움을 얻는다"며 33년간 진행한 전국노래자랑을 향해 애틋한 감정을 밝혔다.

송해는 또 특별히 기억에 남는 출연자로 115세 최고령 참가자를 꼽으며 "할머니가 귀만 조금 어두웠지 아주 카랑카랑하셨다. 그분이 마실을 많이 다니신다면서 '쉴 새가 없어서 건강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온몸에 벌을 붙이고 등장한 출연자와 에피소드도 털어놨다. 송해는 "진행하는 저도 물렸고 벌을 가져온 당사자도 긴장하더라. 한 마리가 놀라서 쏘기 시작하면 (다같이 쏜다)"며 "벌침 한 번 맞는데 최소가 5만원이다. 그날 스물댓방을 맞았다. 그걸 자연적으로 맞은 사람"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송해는 이날 염두에 둔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제 후배 되는 사람 중에 희극을 하는 사람들은 전부 그 줄에 서 있다"면서도 "오래전부터 이상벽을 마음으로 정해놨다"고 말했다.

다만 송해가 지금까지 마이크를 놓지 않으면서 최근 이상벽은 송해에게 직접 불만을 토로했다고 한다. 그는 "이상벽이 '전에 MC자리 넘겨주신다고 약속하신 건 어떻게 되냐'고 묻더라. 그래서 아직 멀었다고 했다. 또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냐'고 하길래 '30년'이라고 답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송해는 시청자들을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건강이라는 게 타고났다고 하더라도 타고난 것도 가꾸지 않으면 잃게 된다"면서 "(코로나19 시기) 조금 인내하시고 힘내시라. 저는 요새 어딜 가나 주먹 쥐고 화이팅 하자고 한다"고 응원했다.

한편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나이 95세다. '전국노래자랑'의 최장수 MC이며 33년간 MC 자리를 지키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