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테슬라 5년내 5배, 비트코인은 10배"…'돈나무 언니' 또 예언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4 17: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사진=로이터통신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사진=로이터통신
'돈나무 언니'로 불리는 아크인베스트먼트(이하 ARK)의 캐시 우드 최고경영자(CEO)가 테슬라와 암호화폐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재차 확인했다.

13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우드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헤지펀드 포럼 SALT 컨퍼런스에 참석해 미국 증시와 테슬라, 암호화폐에 대해 강세론적 입장을 내비치며 "우리가 (생각하는 게) 맞다면, 막대한 수익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우드는 그동안 전폭적으로 지지해오던 테슬라 지분을 일부 정리했는데, 이와 관련된 질문에 기술적 조치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우드는 테슬라 주가가 5년 내 3000달러(약 352만원)에서 최대 4000달러(약 489만원)까지 오를 것이라고 평가했다. 테슬라 주가는 현재 750달러(약 88만원) 수준이다.

전기차 제조사에 확신을 갖고 있던 우드는 오랫동안 테슬라에 베팅해왔다. 테슬라는 ARK의 주력 상장지수펀드(ETF)인 'ARK Innovation ETF(ARKK)'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그는 비트코인이 향후 5년 동안 10배 급등할 수 있다고 내다 봤다. 기업들이 보유 자산을 다각화하고, 기관 투자자들이 포트폴리오의 5%를 암호화폐에 할당한다면 50만달러(약 5억8540만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우드는 이더리움에 대한 확신이 커졌다며, "NFT(대체불가능토큰)과 디파이(De-Fi·탈중앙화 금융)에 힘입어 이더리움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암호화폐 포트폴리오가 비트코인 60%와 이더리움 40%로 구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 투자자들이 시장에 미치는 힘이 무시할 수 없게 됐다며, "밀레니얼(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자) 세대가 암호화폐와 미 증시를 주도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우드는 최근의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신기술이 도입됨에 따라 비용이 줄어들며, 인플레이션 대신 디플레이션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중국 증시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최근 중국 당국이 기술·교육·게임 등 다양한 산업에 대해 규제를 강화한다는 이유에서다. 우드는 컨퍼런스에서 "(중국에서) 사회적 불안이 일어나고 있다"며 "최근 중국 지분을 크게 줄였고, 우리는 중국에 크게 투자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7월말 ARK는 ETF 보유 주식 중 텐센트, 바이두, 징동닷컴 등의 지분 일부를 매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포는 투자 신호"…中 알리바바·텐센트 추천하는 美 큰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