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성은 "검찰에 내부고발자 있다…저 혼자 때문 아냐"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4 2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1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박지원 국정원장의 휴대전화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이상일 윤석열 캠프 공보실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서울=뉴스1)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11일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박지원 국정원장의 휴대전화 압수수색을 촉구했다. 이상일 윤석열 캠프 공보실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검찰 청부 고발' 의혹이 정치권을 강타한 가운데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검찰에 내부고발자가 있다는 새로운 주장을 내놓았다.

조씨는 14일 뉴스1과 통화에서 "제 휴대폰 포렌식 하나만으로 압수수색 영장이 다 나왔겠냐"며 "저만 없으면 된다는 (야권의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에 내부고발자 내지는 공익신고자가 저 혼자뿐일까"라며 "수명이 공모했다고 하고 이게 드러나면, (대검에 공익신고자가) 너무 당연히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수사기관의 원활한 수사를 위해 곤란하게 해 드릴 수는 없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에 검찰 청부 고발 의혹을 최초로 제보한 조성은씨는 지난 8월11일 서울 한 호텔 식당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났다. 제보 날짜가 7월21일이고 뉴스버스가 첫 보도를 한 날짜가 9월2일이라는 사실을 고려할 때 조씨와 박 원장이 이번 의혹 제보와 관련해 상의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윤석열 캠프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에서 "단순한 식사 자리가 아닌 '고발 사주 의혹'을 '기획'하기 위한 준비 모임으로 의심받기에 충분하다"며 "조씨가 (박 원장과) 만남을 전후한 8월10일과 12일에 대규모로 텔레그램을 캡처한 사실은 박 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의 '보도 시점'을 상의한 정황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는 전날(13일) 박 원장과 조씨를 비롯해 '성명불상' 1인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캠프 측은 박 원장과 조씨의 8월11일 만남에 '1명이 더 있었다'는 제보가 들어왔고, 이 성명불상자가 특정 캠프 소속이라는 의혹이 있다는 취지로 증거 보존을 위해 함께 고발했다.

박 원장은 이날 경향신문과 전화 인터뷰에서 "두 사람(본인과 조씨)만 만났다. 이 제보에 대한 얘기는 전혀 없었고 사적 대화만 나눴다"며 제3의 인물 동석에 대해 부인했다.

이어 조씨와 의혹 제보를 모의했다는 윤 전 총장 측 주장에 "윤 전 총장과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며 "그런데 그런 식으로 얘기하다니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을 향해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 한다.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자기(윤 전 총장)에게 유리하다"고 경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