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네이버 주가 뚝뚝…"지금이 살때다, 목표주가 54만원"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07: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네이버(NAVER (403,000원 상승1000 0.2%))의 본질적인 투자가치가 여전한 저평가 영역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4만원을 유지한 증권가 리포트가 나왔다.

정호윤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0월 국정감사가 예정돼 인터넷 기업들에 대한 투자심리 회복은 당분간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며 "인터넷 기업들의 장기 투자포인트 본질은 여전히 변하지 않았다"고 15일 분석했다. 네이버 주가는 정부의 플랫폼 규제 리스크가 크게 부각되며 연일 하락세다.

네이버는 대기업집단의 갑질 논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정 연구원은 "동사는 국내에서 소극적으로 사업을 확장했다"며 "대표 플랫폼 사업인 네이버쇼핑은 판매자들에게 업계 최저 수준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고 판매자들의 매출 증대를 위한 지원이 기본적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정부 규제의 핵심은 시장 지배적인 위치를 이용해 택시 기사 등 서비스 공급자·상품 판매자들에게 행해지는 갑질을 방지하는 것과 지나친 사업 확장으로 기존 골목상권 침해를 방지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봤다.

정 연구원은 "보수적 관점을 적용해도 동사의 밸류에이션은 충분히 저평가 영역"이라며 "추가적인 주가 하락 시 매수 대응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날벼락 위기 中 부동산…지방정부·서민이 벼랑끝으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