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바다의 애국자' 원양어업, 5년 뒤 연매출 4조원 노린다

머니투데이
  • 세종=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원양어선 선원들의 연승어업. /사진=동원산업
원양어선 선원들의 연승어업. /사진=동원산업
정부가 현재 8개인 중견 원양기업을 2026년까지 5개로 늘린다. 전세계적인 수산자원 보호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원양어업과 ODA사업의 연계를 강화하고, 간편식 레시피 개발 등을 지원한다. 아직까지 진출하지 못했던 북태평양 빨강오징어 어장까지 우리나라 원양산업의 터전을 확대한다.

해양수산부는 경쟁력 있는 중견·강소 원양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어선 신조·개조와 원양 수산물 간편식 개발 지원 등을 추진하는 내용의 '원양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15일 발표했다.

원양어업은 국내 연근해 생산량의 약 47%를 차지하며 국내 수산물의 수급 안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전세계 수산자원이 감소하면서 연안국의 입어료가 상승하고, 투자·공적개발원조(ODA)사업 및 조업쿼터 간의 연계정책이 늘어남에 따라 갈수록 원양어선의 조업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해수부는 기존의 '원양어업'을 뛰어넘어 '원양산업', '원양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방안은 현재 3조7000억원의 원양어업 매출을 2026년 4조원까지, 원양어업 중견기업을 8→10개로 늘리는 게 목표다.

우선 국제어선안전협약 내용을 반영하고 자동화·기계화가 적용된 '표준 어선형'을 개발해 원양어선의 안전성과 생산성을 높인다. 우리나라 원양어선의 과반수를 차지하는 참치 연승어선의 표준 어선형을 2023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원양어선 안전펀드를 확대해 신조선과 대체건조를 지원한다.

연안국 ODA사업과 연계를 강화해 원양기업들의 안정적 조업을 돕는다. 어촌뉴딜사업의 성과를 ODA 대상국에도 전파해 주요 조업국인 남태평양 섬나라 주민들의 필수 생활기반시설을 지원하면서 우리 원양어선의 조업쿼터를 확보한다. 현지 합작 조업·유통·가공 지원과 민관 해외자원조사를 통해 북태평양 연근해 살오징어의 대체어장으로 빨강오징어 채낚기 어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불법 어업을 감시할 옵서저 승선율이 낮은 업종은 전자모니터링을 단계별로 도입한다.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추세를 고려해 생태계 보호 등 국제규범에 부합하는 원양산업을 육성하고, '지속가능한 어획 인증'(MSC) 지원도 늘린다.

최근 소비 트렌드에 맞춰 원양업계도 어묵전병 등 간편식을 비롯한 다양한 수산식품 제품을 개발하고 온라인 마케팅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내 수산 가공시설 인프라를 활용해 고부가가치 수출상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원양기업을 지원한다. 연간 생산액 기준 상위 품목 중 잠재력이 높은 품종인 다랑어류, 이빨고기, 오징어를 원양 전략품목으로 지정해 품목별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현재 격년제로 운영되는 오션폴리텍 원양어선 해기사 교육 과정을 매년 운영하는 것으로 확대해 원양어선에 안정적으로 선원인력이 승선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수산계 고등학생을 원양어선 해기사로 양성하기 위해 장학금을 늘리고 선상에서의 인터넷 사용, 해상근무 중간 휴식기 도입 등을 통해 선원들의 복지도 개선한다.

김재철 해수부 수산정책관은 "원양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은 전세계적인 수산자원 감소에 대응해 우리 원양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전략과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며 "이번 강화방안이 우리 원양어업이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재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과제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소득 3000만원' 27세 대학생의 비결? "유재석 말에 공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