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가의 증시 강세론자 "야구로 치면 지금은 8회"…무슨 뜻?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2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레미 시걸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사진=로이터통신
제레미 시걸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사진=로이터통신
미국 월가의 대표적 강세론자 제레미 시걸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교수가 현 증시 상황을 야구에 빗대 "조정 전 8회"에 왔다고 말했다. 야구에서 9회가 마지막임을 고려하면 조정이 가까워졌다는 의미다.

14일(현지시간)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걸은 "우리가 조정 전 8회에 놓여 있다고 생각한다"며 "장애물을 제거하고, 다시 제자리로 와, 앞으로 나아가 할 때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4월을 "호황기의 3회", 지난 5월을 "6회"로 평가한 바 있다.

다만 시걸은 "단기적으로 시장이 어떻게 될지 논하는 건 굉장히 어렵다"고 단서를 달면서 장기적으로 봤을 때 상승 흐름이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정 역시 "건전한" 경기 후퇴라는 입장이다.

역사적으로 9월은 증시가 크게 흔들리는 달이다. 그럼에도 올해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의 가장 큰 낙폭은 4%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시걸 등은 더한 조정이 임박했다고 보고 있다. 조정은 일반적으로 고점 대비 증시가 10% 이상 떨어지는 경우를 말한다.

시걸은 가을철 시장에 대해 추가 상승 요인을 찾으려 노력 중이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가을철 테이퍼링을 시작하면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걸은 "기술주는 숨고르기를 할 것이고 그동안 두들겨 맞은 순환주나 소형주가 다시 뜰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미국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치를 밑돌았지만 시걸은 인플레이션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CPI가 인플레이션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뜻으로, 그는 연준이 더 극적인 방식으로 통화 정책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적어도 이번 데이터는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는 연준의 믿음에 신빙성을 부여한다면서 이로써 연준이 새로운 문제적 데이터에 직면해 통화 정책을 수술하는 "심판의 날"은 다소 연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