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경남도-여야 예산정책협의…국비 7조 시대 연다

머니투데이
  • 경남=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5: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회심의단계서 1686억 증액·남부내륙철도 계획 연내 고시 등 협조 요청

경남도와 경남지역 국회의원이 15일 예산정책협의회를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와 경남지역 국회의원이 15일 예산정책협의회를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가 국회 예산심의를 앞두고 경남지역 여야 국회의원에게 국비 확보와 주요 현안 협조를 요청했다.

경남지역 국회의원과 경남도는 15일 서울 켄싱턴호텔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다.

국민의힘 이달곤,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도당위원장을 비롯해 여야 의원 15명,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집행부가 참석했다.

경남지역 여야 의원이 함께 모인 것은 2018년 11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경남도 여.야.정 예산협의회 이후 처음이다.

경남도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6조9647억원의 국비 예산을 확보한 상태다. 국회 심의단계에서 목표로 한 1686억원이 증액된다면 최초로 국비 7조원 시대를 열게 된다.

이달곤 국민의힘 도당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역 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고향 경남을 생각하면 당이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여야가 합심해 좋은 정책과 수반되는 예산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은 "경남도 국비를 확보하기 위해 여야가 한데 모인 것이 뜻깊다"면서 "예산 확보를 위해 경남을 한 지역구라 여기고 각 상임위에서 역할을 분담해 논의하고 협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고향 경남 발전을 위해 다같이 협력하자는 굳은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라며 "여야 의원의 지원 덕분에 정부예산안 기반영, 남해-여수 해저터널 예타 통과 등의 성과가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 혁신데이터센터 구축 등 증액이 필요한 사업이 있고 남부내륙고속철도 기본계획 연내 고시, 경전선 수서행 고속열차 신설 등 지역 현안 사업에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진해신항 조기착공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 △스마트제조 고급인력 양성 △혁신데이터센터 구축 △비대면 의생명·의료기기 산업육성 기반구축사업 등 10개 사업을 포함 총 23개 사업에 국비 1686억원이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남부내륙철도(서부경남KTX) 조기착공을 위한 기본계획 연내 고시 △경전선 수서행 고속열차 신설 △창원-동대구 고속철도 건설 △제5차 국도·국지도 사업 조기 건설 △항공우주산업 육성 전략 마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지 지정 △권역별 초광역협력 국가균형발전전략 추진 등 7개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지원도 건의했다.

경남도는 정부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때까지 서울본부에 '예산 상황실'을 운영하며 삼의단계에서 필요한 예산이 증액될 수 있도록 여야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