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나무 칫솔 누적판매량 100만개…1만8661kg 플라스틱 대체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5: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닥터노아의 친환경 대나무칫솔/사진=닥터노아
닥터노아의 친환경 대나무칫솔/사진=닥터노아
친환경 오랄 케어 브랜드 닥터노아가 대나무 칫솔 누적 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닥터노아에 따르면 지난달까지 판매된 대나무 칫솔 수량은 총 104만6957개로 집계됐다. 또 대나무 칫솔, 고체 치약, 알루미늄 치약으로 대체된 플라스틱 무게는 1만8661kg이라고 전했다. 1만8661kg를 500ml 페트병으로 환산하면 124만4066개에 이르는 수치이다.

닥터노아의 친환경 대나무 칫솔/사진=닥터노아
닥터노아의 친환경 대나무 칫솔/사진=닥터노아
현재 전 세계 대부분의 대나무 칫솔은 중국에서 만들어진다. 하지만 제대로 된 기술개발이 이뤄지지 않아, 판매되는 대나무 칫솔 품질이 좋지 않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대나무는 수분을 잘 흡수하기 때문에 곰팡이가 잘 생긴다.

닥터노아는 자동차 본닛을 만들 때 쓰는 '핫프레싱' 기술을 대나무 칫솔 제조에 도입, 자연 코팅막을 생성해 곰팡이가 생기지 않도록 개선했다. 또 제품을 규격화하고 과정을 자동화해 대나무 칫솔 생산 단가를 낮췄다.

닥터노아의 대나무 칫솔은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라고 불리는 '이프(IF)', '레드닷(Reddot)', '굿디자인(Good Design)'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닥터노아는 세계적 환경 보호 단체인 '1% for the planet'의 멤버로 매년 매출액의 1%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고 있다.

현재 대나무 칫솔 외에 플라스틱 튜브를 없앤 알루미늄 튜브 치약, 고체 치약 그리고 나일론 대신 명주 실을 이용한 치실 등 친환경적인 구강용품을 만들고 있다.

닥터노아는 지난 8월 시리즈A 투자를 마치며, 누적 59억의 투자를 유치했다.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