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재명 MB에 빗댄 설훈 "결국 감옥에…지지자들, 눈 떠라"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20
  • 2021.09.15 20: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1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강원 합동연설회(1차 슈퍼위크)에서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2021.9.12/뉴스1
1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강원 합동연설회(1차 슈퍼위크)에서 이재명, 이낙연 후보가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2021.9.12/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대선 캠프의 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의원은 "MB(이명박 전 대통령)는 감옥에 가 있다. 이걸 되풀이해야 되겠냐. 정말 위험한 일이다"며 이재명 경기지사의 도덕성을 공격했다.

설 의원은 15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명박 대통령 때 능력 있는 사람이니까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더라도 눈 감고 가자, 능력보고 가자, 이렇게 판단해 대통령 만들었는데 결국 어떻게 됐냐"며 이같이 말했다.

설 의원은 "이 지사가 갖는 결함이 여러 가지가 있다. 한두가지가 아닌데 그중에서 제일 큰 부분은 형수에 대해서 쌍욕 한 부분이다. 국민의힘이 여과 없이 그대로 틀 것"이라며 "그게 방송에 나오게 되면 꼼짝없이 우리는 당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설 의원은 이 지사를 지지하는 유권자를 향해 "(이 지사의) 흠결을 눈으로 안 보고, 귀를 닫고 있는 게 제일 큰 문제"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의원직) 사퇴하려고 할 때 '지지자 여러분, 민주당 당원 여러분, 눈을 뜨십시오. 귀를 여십시오. 후보들의 장단점을 보고 판단합시다. 결함 있는 후보는 드러냅시다' 이런 심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선에 가면 눈 감고 있을 수가 없다. 귀를 안 열 수가 없게 된다"며 "(이 지사의 도덕성이 문제 되는 상황이 오면) 고스란히 우리는 두 손 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