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발음이 왜이래" 뇌경색 노인 119 신고 묵살당했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22: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충북 충주에서 뇌경색으로 쓰러진 80대가 119에 신고했으나 '발음이 부정확하다'는 이유로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치료 골든타임을 놓쳤다. 발음이 어눌해 지는 것은 뇌경색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다.

15일 충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80대 노인 A씨는 지난 6일 오후 10시쯤 충주 자택에서 뇌경색으로 쓰러졌다.

A씨는 119에 두 차례 신고했지만 119는 출동하지 않았다.

첫 번째 신고는 받자마자 끊겨 '무응답 처리' 됐고, 30여초간 이어진 두 번째 신고는 A씨 발음이 부정확하다는 이유로 접수가 되지 않았다.

발음이 어눌해 지는 것은 뇌경색의 대표적인 증상인데, 소방당국이 이 같은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은 셈이다.

결국 A씨는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방치됐다 가족들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뇌경색은 발병 직후 3시간이 치료 골든타임으로 알려져있다.

소방본부는 신고전화를 받았던 직원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징계위원회에 넘길 방침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매뉴얼상 노인이 신고할 때는 주의를 기울이고 접수된 신고는 출동을 원칙으로 한다"며 "감사 결과에 따라 해당 직원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