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잼도 없이 달랑 식빵 3장이 1800원"…'김연경 식빵' 논란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6 06: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식빵언니' /사진제공=SPC삼립
'식빵언니' /사진제공=SPC삼립
SPC삼립이 배구선수 김연경을 모델로 세워 출시한 신제품 '식빵언니'를 두고 불만 섞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별도 첨가물 없이 식빵 3장으로만 구성돼 있는데 가격이 비싸다는 지적이다. 반면 소량이라 1인 가구에게 적합하다는 의견도 뒤따랐다.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식빵언니' 후기가 올라왔다. SPC삼립은 지난 9일 이 제품을 출시하며 "뜨거운 물로 반죽하는 탕종법을 적용해 촉촉하고 찰진 식감을 즐길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식빵 3장으로 구성된 제품 가격은 1800원이다. 김연경 사진과 메시지를 담은 스티커도 증정된다.

누리꾼들의 부정적 의견 중에는 가격이 비싸다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누리꾼들은 "프랜차이즈 빵집 식빵 400g이 2900원인데 120g짜리 제품이 1800원이라니 너무 비싸다" "그냥 김연경 스티커 산다고 생각해야 겠다" "김연경 이미지에 좋을 게 없다" 등 의견을 냈다.

반면 소포장 제품이라 좋다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누리꾼들은 "편의점을 자주 이용하는 1인 가구에 적합하다" "식빵 한 봉지 사면 일주일 내내 먹어야 해서 지겹다" "소포장일 수록 개당 가격이 오르는 건 어느 제품이나 그렇다" 등 옹호 의견도 나왔다.

'식빵언니'라는 제품명을 희화화하는 반응도 나왔다. 누리꾼들은 "제품 뜯자마자 '식빵' 욕을 외치면 된다" "식빵을 연발하며 먹는 제품" "진짜 그냥 식빵이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SPC삼립은 이달 중으로 56시간 저온숙성 숙식빵, 토종효모로 만든 로만밀통밀식빵 등 기존 식빵에도 김연경 이미지를 적용한 패키지로 리뉴얼해 선보일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